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8119 0372020080661948119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6244234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5671000 1596705679000 popular

[단독]"희화화 매우 반대" 샘 오취리, 흑인분장 불쾌→韓 교육에 단호한 목소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샘 오취리/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흑인 분장 후 졸업사진을 찍은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가운데, 한국 교육을 꼬집으며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논란이 되는 경기 의정부고등학교 2020년도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샘 오취리는 사진과 함께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이어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샘 오취리는 영문으로도 흑인 분장에 대한 자기 생각을 전했다. 샘 오취리는 "사람들은 왜 흑인 분장이 재미없고 불쾌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한국에서는 얼굴을 흑인처럼 검게 칠하면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사례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너무 많았다. 너무 실망스럽다. 하지만 그것은 전혀 아니다. 나는 흑인 희화화에 매우 반대한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한국 사람들은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에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런 무관심은 한국에서 꼭 멈추어야 한다. 계속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샘 오취리는 거듭 흑인 분장이 인종차별임을 강조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특히 영문 글에서는 한국의 교육 현실까지 꼬집으며 인종차별을 멈춰 달라고 부탁했다.

매년 의정부고등학교의 졸업사진은 그해 이슈 등 화제의 인물을 패러디하며 찍어 관심을 모았다. 올해 공개된 졸업사진에도 역시 '싹쓰리', '봉준호 감독' 등 다양한 인물 패러디가 쏟아져나왔고, 그중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끈 가나의 상여꾼들도 포함됐다.

문제가 된 사진 속 학생들은 가나의 한 장례식장에서 관을 든 상여꾼들이 춤추는 밈을 패러디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샘 오취리는 패러디를 떠나 흑인의 피부색을 따라 얼굴을 검게 칠한 이른바 '블랙페이스'를 보고 불쾌감을 느꼈다.

샘 오취리가 직접 불쾌감을 드러내며 이러한 요소를 꼬집었고, 해당 사진의 조롱 여부는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설전으로 이어졌다. 의정부고등학교를 포함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학생들에게서 조롱 의도가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학생들이 모르고 했다고 하더라도 이는 흑인을 인종차별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샘 오취리 등 흑인이 직접적으로 조롱이라고 느끼며 불쾌감을 느꼈다면 사과해야 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샘 오취리가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멈춰 달라고 요구하며 단호한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누리꾼들의 설전이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