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073 0292020080561923073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7720000 1596629618000 popular

[단독] 흉기→체포 현장 어땠나..'황정민의뮤직쇼' 40대男 습격 "인명피해無"(종합2)

글자크기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나영 기자, 박판석 기자] KBS 라디오 측이 40대 괴한의 습격을 받아 유리창이 깨지는 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지만 충격적인 현장 모습은 보는 이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만든다. OSEN이 그 아찔한 현장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한다.

오늘(5일) 오후 한 신원 미상의 남성이 서울 여의도 KBS 본관 2층의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부쉈다. 곧바로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고, 해당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KBS 측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OSEN에 "한 남성으로 인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주변에 유리가 깨져 있었고, 청원 경찰이 출동해 진압했다. 해당 사건이 경찰로 넘겨졌고, 이제 그 쪽에서 조사가 나와봐야 정확한 원인과 결과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OSEN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당시 생방송 부스 안에는 DJ 황정민 아나운서와 게스트 김형규 씨가 있었는데, 다행히 제작진을 비롯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게스트 김형규 씨가 마무리 멘트를 대신했고, 현재 사건 현장 주변도 모두 수습됐다"고 설명했다.

라디오 생방송 중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은 한 남성의 범행이었다. 이날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했다.

사건 당시 KBS 시큐리티 직원들이 신속하게 출동하여 인명히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사건을 저지른 범인은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게 됐다.

OSEN

OSEN

OSEN이 단독 입수한 현장 사진은 충격적이다.

거의 모든 유리창이 파손 됐으며, 유리조각 역시 사방에 퍼져있다. 외부에서 포착한 오픈 스튜디오의 모습 역시 참혹하다. 이 같은 사건을 저지른 이의 범행 의도는 알려진 바 없으나 대형 유리창을 깨기 위해 미리 계획해 준비한 것으로 보기에 충분한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범행을 저지른 범인이 현장에서 경찰에게 제압 되는 모습도 포착했다. 경찰들은 저항하는 범인을 바닥에 눕혀서 제압했다. 뿐만 아니라 범행에 사용한 흉기는 1미터 가량 되는 거대한 곡괭이로 날이 바짝 서 있다.

OSEN

한 방송 관계자는 "인명피해가 없었다는 것으로 넘어 갈 것이 아니라 여러 사람이 다닐 수 있는 곳에서 공공의 안전을 위협한 만큼 반드시 엄중한 처벌이 진행되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OSEN

한편 '황정민의 뮤직쇼'는 지난 2월 부터 매일 오후 2시에서 4시에 방송되고 있다.

/nyc@osen.co.kr

/pps2014@osen.co.kr

[사진] OSEN, KB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