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5969 0112020080561905969 06 06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61919105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0927000 1596591015000 popular

김호중 전 여친 "팬들이 가족 거론하며 막말…이제 안 참아"[전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회인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가수 김호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호중이 전 여자친구 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한 가운데, 전 여자친구 A씨가 김호중 팬들에게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지난 3일 A씨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내 가족 건들지 마세요. 나도 이제 안 참아요"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와 함께 김호중 팬이 자신에게 다이렉트 메시지(DM, 이하 '디엠')로 "가수의 군입대가 몇 달 남지 않았습니다. 하루라도 더 방송에서 보고싶은 팬의 마음, 불안한 팬의 마음을 꼭 알아주시고 제발 아버지의 폭로를 막아주세요"라고 보낸 메시지 화면 캡쳐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실례인줄 알면 디엠을 보내지 말았어야지"라며 "겪어본 사람만 아는 고통, 세상에 태어나서 정말 괴로운게 뭔지, 살고 싶지 않다는게 뭔지 깨닫게 해준 인간 편을 드는 당신들은 살인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하루 피말라가는 우리 가족들을 생각하신다면 조금 더 신중하셔야겠어요. 상처받은 사람은 그 기억을 절대 잊지 못하는 법. 왜 그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얼굴 한 번 안 본 당신네들이 자꾸 상기시키는건지"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끝으로 "무슨 우리 삼남매가 의붓자식들이라는 둥 씨 다른 형제라는 둥 막말하면서 소설쓰는 개쓰레기들도 가만두지 않을거예요"라며 "당신들이 진정한 악플러들이예요. 나는 우리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요"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사진=김호중 전 여자친구 A씨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A씨의 아버지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실명을 밝히며 자신의 가족이 김호중과 함께 생활했고, 첫째 딸 A씨와도 교제했다고 밝히며 "A씨가 김호중과 교제하던 2014년 그에게 심한 욕설과 함께 뺨, 머리 등을 폭행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김호중의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야기 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과 관련해 모든 건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글을 올린 박 모씨(A씨의 아버지)에게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김호중 전 여자친구 A씨가 올린 전문.

실례인줄 알면 디엠 보내지 말았어야지. 제발 아무것도 모르면서 넘겨짚지말고 디엠 보내지마세요. 겉으로 보여지는게 다가 아니란거 모르겠죠. 겪어본사람만 아는고통. 세상에 태어나서 정말 괴로운게 뭔지, 살고싶지않다는게 뭔지 깨닫게해준 인간편을 드는 당신들은 살인자.

당신네들 더러운눈에 우리 가족 사진 담기는거 싫어요. 내 피드 들어오지도 말고 유감스러우면 쪽지도 보내지 마세요. 앞뒤 사정도 모르시고 당사자한테 이렇게 메세지를 보내시다니 참 무례 하시네요.

안좋은 기사와 여러 문제들이 왜 생길까요? 아니뗀 굴뚝에 연기나지 않는다, 라는 말 아시죠? 그 사람에 대한 기억으로 티비에 나올때마다 하루하루 피말라가는 우리 가족들을 생각하신다면 조금 더 신중하셔야겠어요. 뿌린만큼 거두는겁니다. 나도 오랫동안 하루하루 고통받으며 살다 이제와서 행복을 찾은 사람이예요. 상처받은사람은 그 기억을 절대 잊지못하는법. 왜 그 고통스러웠던 기억을 얼굴한번 안본 당신네들이 자꾸 상기시키는건지.. 왜 자꾸 나를 자극시키는건지... 그 놈이랑 서로 알고 지내기라도 하는것처럼 편들면서 악몽 떠오르게 하지말아주세요.

자꾸 겨들어와서 쥐새끼들처럼 엿보지말고 차라리 당당하게 나서서 옹호하시던가... 할짓없는 빠순이님들한테 답장 해줄만큼 난 한가하지않아요.

더 이상 내 가족 건들지 마세요. 나도 이제 안참아요. 그런 사람 목소리로 치유 잘 받으시고 그래도 잠이 안오시면 수면제 처방 받으세요. 잠 아주 잘 와요. 당신네들이 떠받드는 그 놈이 힘들건 말건 내가 상관할바 아니죠. 내가 받은 고통에 비하면 아직도 멀었으니까. 당신네들 때문에 고통 받는 우리 가족 나는 지켜야겠어요. 말만 양아버지지 제목에 맞춰진 컨셉대로 정해진 대본보며 연기 했을뿐인데 왜 그렇게들 하나만보고 모든걸 판단하는지..

무슨 우리삼남매가 의붓자식들이라는둥 씨다른 형제라는둥 막말하면서 소설쓰는 개쓰레기들도 가만두진않을꺼예요! 그건 돌아가신 엄마한테도 실수하시는거예요. 난 평생 그 놈이 나한테 상처준만큼 저주하고 살꺼예요. 앞으로 나한테 명령도 강요도 부탁도 질문도 하지않길 바래요. 당신들이 진정한 악플러들이예요.

Ps.나는 우리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요.

아빠 사랑해요

정회인 기자 jhi893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