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4083 0432020071561464083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95981000 1594796419000

또다시 생수 급식…'수돗물 유충' 인천 학교 급식 차질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서구 지역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면서 수도를 쓰지 못하게 된 일대 학교 급식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관내 모든 학교에 급식을 반드시 가열 조리하고 급식실 필터를 재차 점검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교내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지만, 안전성을 고려해 생채소나 과일처럼 물로만 세척하는 음식은 배제하고 가열조리 식단으로만 급식하도록 한 것입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수돗물 유충이 발생한 서구 왕길동·당하동·원당동·검암동·마전동 등 5개 동의 유치원과 초·중·고교 39곳은 전날부터 수돗물 급식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이날 기준으로 이 중 22곳은 생수로 조리한 간편 급식을, 16곳은 빵이나 우유 등으로 대체 급식을 제공했습니다.

나머지 1곳은 갑작스러운 대체식 확보가 어려워 이날 하루만 급식을 하지 않았습니다.

서구 이외 수돗물 유충 신고가 접수된 강화군이나 인터넷을 통해 유충 발생 소식이 알려진 계양·부평구 지역 학교의 경우 원래대로 급식하고 있습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어제는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서구 일부 지역의 급식과 음용 중단을 요청했다"며 "다른 지역은 아직 인천시에서 공식적으로 통지한 사항이 없어 가열 조리와 필터 점검에 대한 안내만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년여 전 붉은 수돗물 사태 당시 피해를 본 서구 일대 학교들은 이번 '수돗물 유충'으로 인해 또다시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구 당하동 한 중학교는 급식 중단 지침이 내려진 전날 20ℓ 생수 50통을 학교 예산으로 급하게 구매했습니다.

이날 오전에는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로부터 이날 2ℓ 미추홀참물(병입 수돗물) 180병도 공급받았습니다.

학교 측은 전교생 1천80명의 급식을 생수로 하려면 상당한 양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 20ℓ 생수통 50병을 추가로 사들인 상태입니다.

해당 학교 교장은 "안전성 우려가 있어 모든 급식을 가열 조리하는 한편 급식판도 고열로 소독하고 있다"며 "미추홀참물은 끓여서 쓸 예정이어서 품이 훨씬 많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인천시 서구 지역에서는 지난 9일부터 전날 오전까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민원 23건이 제기됐으며, 이후에도 민원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전날 강화군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 1건이 시 상수도사업본부에 접수됐으며, 계양구와 부평구 등지에서는 인터넷 등을 통해 유충이 나왔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사진=인천 서구 모 중학교 제공, 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