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0840 0372020071561450840 06 0602001 6.1.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5808000 1594775817000 popular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딸 혜정, 친구 또 깨물었다..오은영 박사 긴급 SOS[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함소원과 진화가 딸 혜정의 반복되는 깨물기 습관으로 육아 전문가 오은영을 찾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가족이 딸 혜정과 함께 오은영으로부터 솔루션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함소원은 혜정의 어린이집 친구인 어머니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혜정이가 벌써 두 번째로 친구를 깨물었다는 것. 스튜디오에서 함소원은 "혜정이는 뭔가 자기 마음에 안 들면 문다. 첫 번째 사고 때는 혜정이가 넘어져서 가빈이가 일으켜주려고 했던 건데 물었더라. 그때는 가빈이 어머니께서 '그럴 수도 있죠' 해주셨다"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때는, 혜정이가 좋아하는 반짝이 구두를 가빈이가 만졌나보다. 그걸 자기 거라고 또 물었는데 첫 번째 때보다 세게 물어서 집에 가서도 핏자국이 선명했던 것 같다. 그래서 부모님께서 놀라서 우셨다고 했다"며 "저도 처음에는 그러려니 했는데 두 번째 저러니까 골치가 아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결국 부부는 오은영 박사에게 SOS를 청했다. 함소원은 진화가 혜정에게 스킨십을 자주 하며, 이를 거부할 때 혜정이 깨무는 반응을 보이곤 한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이 "어린이집에서도 친구를 두 번 물었다"고 하자 오은영은 "무는 이유가 있다. 깨물기, 던지기, 밀기, 때리기, 침 뱉기, 꼬집기, 할퀴기는 전부 공격적인 행동"이라며 "아이들은 말이 늘면 덜 한다. 그런데 유난히 혜정이가 다른 아이들에 비해 문다면 왜 그럴까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또한 "혜정이는 굉장히 활동적인 아이다. 사람도 좋아한다. 그런데 자기가 생각하는 안전한 경계가 있는 아이다. 예를 들어, 이 사람이 좋지만 혜정이 입장에서 파악되기 전에 확 안거나 하면 예민해져서 밀어버리는 아이"라고 진단하며 "예뻐서 잡아 당기는 거지만, 아빠가 하는 행동이 자기 생각에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면 자기를 지키기 위해 무는 거다"고 진화가 혜정을 기다려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시국인 만큼 마스크를 쓰는 훈육도 이어졌다. 마스크를 단호하게 씌운 채 3초를 기다리는 훈육법이었지만 마마는 울고 몸부림치는 혜정이 걱정돼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했다. 오은영은 마마에게 안전과 생명에 관련된 일은 엄격한 훈육으로 가족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했고, 이후 마마는 자신의 잘못을 사과했다.

방송 이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혜정이가 달라졌어요. 어쩜조아"라는 글과 함께 혜정이 얌전히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진을 올려 반가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오은영의 특급 솔루션이 그려진 가운데 과연 함소원 가족이 향후 보다 개선된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