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9914 0432020071561449914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58969572 true true false false 1594774612000 1594797051000

[영상] 조주빈 공범 29세 남경읍, 혐의 묻자 "인정합니다"

글자크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29살 남경읍의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남 씨는 오늘(15일) 오전 8시쯤 검찰로 가는 호송차에 타는 과정에서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포승줄로 묶인 채 검정색 운동복 차림으로 나온 남 씨는 '혐의를 인정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라며 고개를 살짝 끄덕였습니다.

'피해자에게 하고싶은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답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남 씨)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신상공개 결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의 공개제한 사유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남 씨는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며 피해자들을 유인해 성착취물을 제작에 가담한 혐의(범죄단체가입·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요 등)를 받습니다.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도 있습니다.

(구성 : 조을선, 촬영 : 정상보, 편집 : 김희선)
조을선 기자(sunshine5@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