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5851 0242020071561445851 06 0602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94765316000 1594765331000 popular

김원희 “뇌 다친 남동생, 30년째 투병…직접 목욕시킨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교통사고로 뇌를 다쳐 30년 넘게 투병생활을 이어온 남동생의 이야기를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데일리

김원희 가족사 고백. (사진=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캡처)


지난 1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의 MC로 출연한 김원희는 발달장애가 있는 어린 딸을 포함해 4남매를 홀로 키우는 싱글대디의 사연을 듣던 중 눈물을 흘리며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사연자는 두 번의 결혼 실패 후 아이들을 혼자 키우고 있다며 “너무 사랑하는 아이들이지만, 싱글파파로 키우기 벅찰 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둘째 딸은 2살 지능의 발달장애를 가졌다. 딸이 좀 더 성숙해지면 아빠인 제가 혼자 어떻게 키워야 할지 고민이 크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원희는 “사연자의 어려움에 너무 공감한다”며 “사실 저도 30년 넘게 투병 중인 남동생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김원희는 “제 남동생이 어렸을 때 교통사고가 나서 뇌를 다쳤다”며 “저희 집이 딸 넷에 아들 하나다. 딸 넷만 있는 집에서 남동생이 태어나 잔치를 열기도 했다. 당시 예기치 못한 사고에 모두 충격을 받았다. 뇌를 다치니 합병증까지 생겨 아픈 기간이 길어졌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김원희는 “어렸을 땐 부모님이 여력이 있으니 자식 다섯 명을 다 키우셨다. 그런데 부모님께서도 점점 나이가 드니 기력이 없어지셨고, 남동생 돌보는 것을 버거워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을 대신해 자매 넷이서 남동생을 돌보는 일을 함께하고 있다. 제 역할은 목욕 봉사다. 동생이 남자지 않냐. 누나가 남동생 몸을 씻기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애써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김원희는 “동생이 아주 힘들었을 땐 기저귀를 찼고, 다 닦아줘야 했다. 솔직히 동생의 하체를 닦을 때 우리 가족들은 부끄럽다고 했다”라며 “과거에는 (동생 존재를) 숨기고 싶었지만, 지금은 누구에게나 내 동생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연자에게 “조금만 아이들을 키워놓으면 다른 자녀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거다. 아빠가 하는 걸 보고 사랑이 필요하다는 걸 알고 도울 것이다. 지금은 아빠가 힘을 내셔야 한다”며 응원을 건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