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8513 0372020071461428513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97137000 1594706931000 related

‘개훌륭’ 강형욱 “애견카페만 다니면 사회성은커녕 공격성만 상승”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강형욱이 반려견을 난폭하게 만드는 보호자들의 흔한 실수를 깨닫게 하며 보호자다운 보호자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강형욱이 무심코 행한 보호자의 행동들이 반려견에게 나쁜 습관을 들일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운 것.

이번 고민견 ‘녹두’는 사람에겐 한없이 착하고 애교 많은 반려견이지만 개만 보면 공격성이 폭발해 사납게 돌변하는 문제가 있다. 이로 인해 과거 강아지를 죽게 하기도 했었다고.

사전 테스트에서 개 인형에게도 달려든 녹두를 보자 강형욱은 “상대견의 언어를 전혀 듣지 않은 행동”이라며 이는 점차 “미취학 아동에 대한 공격성으로 연결될 확률이 높다”고 해 더욱 충격을 안겼다.

강형욱은 함께 사는 반려견 ‘까미’와는 잘 지내는데 다른 반려견에게는 왜 공격적인지를 보호자의 평소 반려생활에서 찾았다. 어릴 적부터 훈육과 산책을 하지 않고 애견카페만 다녔기 때문에 사회성은 떨어지고 개 사이에서 생존본능이 커진 것.

반려견이 많은 곳을 가면 친구를 사귈 수 있고 녹두도 좋아할 것으로 판단한 건 보호자의 착각일 뿐이었다. 강형욱은 “이럴수록 반려견이 보호자를 존중하지 않게 될 것”이라는 사실과 “많은 보호자가 이렇게들 키우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녹두가 짖을 때마다 깜짝 놀라는 보호자의 행동이 녹두의 불안감을 키우고 경계심을 높인다”며 결과적으로 “난폭한 개로 키우게 된다”고 말했다. 때문에 보호자들의 흔히 하는 행동이 반려견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 수 있었다.

이날 훈련을 도와줄 헬퍼독이 투입되자 녹두의 공격성이 폭발했다. 당장 달려들 기세로 흥분하자 강형욱은 다른 개가 있어도 보호자에게 집중하는 훈련을 실행하며 차츰 헬퍼독과의 거리를 좁혀나갔다. 초반 날이 서 있던 태도와 달리 녹두는 뛰어난 학습능력을 보이며 강형욱에게 집중했다.

이어 보호자 교육은 물론 낯선 개가 움직여도 가만히 있도록 하는 훈련까지 진행됐다. 어느덧 헬퍼독과 2m의 거리도 안 될 만큼 가까워진 녹두는 헬퍼독을 따라 시선을 움직였지만 달려들지 않고 보호자의 부름에 응답했다. 교육 하루 만에 보여준 놀라운 변화를 통해 녹두가 매너견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개훌륭’은 반려견을 예뻐하기보다는 보호자로서의 자격과 의무는 무엇이며 보호자들이 흔히 범하는 실수 등은 무엇인지 등 내 반려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함을 알려줬다.

성숙한 반려생활을 위해 노력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