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홍준표 "박원순 피해자 더 있고 '채홍사'도 있었다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추행 주범 자진해도 방조범 엄연히 살아있어"

검경 수사·야권 '진상규명 TF' 구성 촉구

CBS노컷뉴스 박고은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13일 밤 본인의 페이스북에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면서 "검·경은 더욱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태스크포스)라도 구성해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책임이 남아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피해자가 한 명 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면서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수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압박했다.

'채홍사'는 조선조 연산군 때 미녀를 뽑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뜻한다.

홍 의원은 이어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14일 오전에도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 뿐"이라며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도 눈덩이처럼 온갖 소문이 난무하고 또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돌고 있어 2차 피해를 막고,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들 보호를 위해 이 사건이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