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건 검찰로 넘겨 진실 밝히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서 밝혀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라고 요구했다. 경찰에서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내린 만큼 검찰로 넘겨 진실을 밝히자는 입장이다.

이데일리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주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어제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에서 폭로한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전모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미투 사건이 큰 사회적 충격을 줄 시점에도 박 시장의 성추행이 멈추지 않았다는 점에서 충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에 의하면 비서실 차원의 성추행 방조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며 “개인 위계에 의한 성추행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 내와 유관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주 대표는 이에 대해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누설 부분에 있어선 이미 수사대상으로 전락을 했다. 박원순 관련 수사 중단하고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내렸다고 하니 사건 더 갖고 있지 말고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기 바란다”며 “검찰은 특임검사 임명하거나 특수본을 임명해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할 뿐만 아니라 서울시장 비서실 은폐 방조 여부 등도 밝히고 책임있는 사람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 “민주당이 무리하고 성급하게 독촉하다가 드디어 급하게 먹다가 체했다. 자신들이 호기롭게 추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이 불과 몇 시간 만에 사퇴하는 일 벌어졌다”고 힐난했다. 민주당은 전날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장을 선정했다. 하지만 장 회장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주범인 조주빈의 공범인 전 사회복무요원 강모씨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드러나 결국 사퇴했다.

주 대표는 “이번 일 교훈삼아서 모든 것 돌아보고 철저히 점검하고 과연 공수처를 출범시키는 게 맞는 것인지, 출범하더라도 공수처장 어떤 분으로 할 건지 어떤 절차 거쳐서 할 건지 깊이 성찰하고 태도를 바꾸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아직 출범도 하지 않았지만 하위 국회 규칙으로 모법 바꾸려는 시도, 시행 해보기도 전에 법 바꿔서 추천위원수를 변경하려는 시도, 모두 꼼수이자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야당에게 주어진 거부권의 확실한 보장을 요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