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박원순 전 시장 발인 후 첫 회의, 與는 침묵-野는 ‘전선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권 특검 등 요구에 민주당 “힘들 것”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전날 발인을 끝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미투 및 사망 사태와 관련 정치권의 표정은 ‘침묵’과 ‘추가 제보’로 엇갈렸다.
헤럴드경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당은 박 전 시장 문제에는 침묵을 유지한 채, 그린뉴딜과 국회 정상화로 시선을 돌리는데 주력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14일 “통합당은 개원식을 협상하려고 하지 말고 당장 이번주라도 개원식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란다”며 “경제회복 역시 안도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집권 여당이 경제 위기 상황을 스스로 강조하며 야권을 압박하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이 세계를 선도하게 만들 국가 대전환 프로젝트”라며 “AI나 미래 자동차, 그린 에너지 등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과감한 투자와 제도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의 직후 당 관계자는 “야당이 박 전 시장 특검을 요구하려면 일단 개원을 하고 본회의도 해야 한다”며 “특검을 요구한다면 (협상에) 어려움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야권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은폐, 무마했다는 제보를 공개하며 여권의 침묵을 압박했다. 박 전 시장을 넘어 서울시와 여권 관련 의혹으로 전선을 넓혔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서울시청 내부자로부터 우리당에 들어온 제보에 따르면 비서실 차원에서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며 “시장 개인의 위계에 의해 성추행이 이뤄짐과 동시에 비서실내 유관부서에서는 피해자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헤럴드경제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피해여성이 성추행 사실 보고했지만 묵살하거나 다른 부서 전보요청까지 무시하며 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 지난 4년간 비서실장 자리 거쳐간 사람들과 젠더특보 등의 직무감독을 소홀히한 책임도 피할수 없을 것”이라고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내린 박 전 시장에 대한 수사도 검찰 특별수사본부로 넘길 것을 촉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 의혹으로 이미 수사대상으로 전락했다”며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낸다고 하니, 검찰로 송치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은 특임검사 또는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진상을 밝히고, 서울시장 비서실의 은폐방조 여부와 수사기밀 누설 등을 철저하게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