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박용진, 박원순 의혹에 "고통스럽지만 당 차원 진상파악 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4일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당 차원의 진상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그 이후에 대책을 마련하는 활동을 하는 것 자체가 정말 고통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어쨌든 정치지도자, 사회적인 역할을 하시는 분이 어떤 상황이었는지 짐작은 가지만, 극단적 선택을 하신 것에 대해서는 충격적이기도 하고 실망스럽기도 하고 무책임한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안희정, 오거돈 사태에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국민들의 실망이 적지 않다"면서 "당이 그동안 성인지감수성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그리고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성평등 교육 등이 형식적 수준에 그쳤던 것은 아닌지 점검하고, 여성 친화적인 정당, 성평등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동시에 서울시도 이게 형사적인 것은 종결된 건데, 서울시라고 하는 직장이고, 기관에서 진상조사와 직장 내 유사사례 재발 방지 노력이 있어야 되는 것 아닌가 싶다"면서 "특히 어제(13일) 피해자 측에서 호소한 내용과 관련해서 서울시가 어떤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 노력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번 일로 피해자에게 2차 피해 혹은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하는 것은 남녀고용평등법상에 서울시가 해야 하는 법적인 의무사항"이라며 "이런 부분에 대한 배려나 관심도 적극적으로 가지면서 고통스럽지만 우리 사회와 당,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은 해나가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박 시장 장례가 서울특별시장 5일장으로 치러지며 조문 논란이 야기된 것과 관련 "저도 개인적인 관계라고 하는 아주 인간적인 측면과, 공인으로서 박용진이 가져야 할 태도가 어떤 건지 너무 혼란스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이 개인적으로 베풀어줬던 친절, 우리 지역에 대한 관심, 국민들과 서울시민에게 보여줬던 남다른 태도들에 대해서는 소중하게 간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 문제와 우리 사회가 어렵게 마련해가고 있었던 성평등과 관련된 성인지감수성과 관련된 작은 합의들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당헌에 따라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을 가능성에는 "정치인이라는 것이 참 다양해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큰 책임을 지는 것인지, 아니면 후보를 내서 더 큰 책임을 질 수 있는 것인지는 제가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