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故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전모 충격, 서울시 조직적 무마 수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통 묵살 비서실 “심각한 인권침해”

주 “특검·특별수사 설치 진상 밝혀야”

기밀 누설한 서울경찰청도 수사 대상

민주, 공수처장 추천위원 논란도 지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 차원의 방조 또는 무마가 있었다”며 특별수사본부 등을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어제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 여성의 전화에서 폭로한 박 시장 성추행 사건의 전모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며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미투 사건이 큰 사회적 충격을 준 시점에도 박 시장의 성추행이 멈추지 않았다는 점에서 충격”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 관련 부서와 주요 인사들이 피해자가 계속해서 알린 성추행 피해 호소를 묵살하거나 방조했다며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울시청 내부자로부터 우리당에 들어온 제보를 보면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의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내용이 있다”며 “서울시장 개인 위계에 의해 이뤄짐과 동시에 비서실 내 유관부서에서 피해자 호소를 묵살한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거나 다른 부서의 전보 요청을 무시한 것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무시한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지난 4년 간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사람들, 젠터특보 이런 사람들은 직무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수사과정에서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서울경찰청은 수사기밀을 누설해 이미 수사대상으로 전락했다”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고 특임검사,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서 진상 밝힐 뿐 아니라 서울시장 비서실의 은폐방조 여부, 수사기밀누설 등을 철저하게 밝히고 책임 있는 사람은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해서도 “민주당이 저렇게 무리, 성급하게 독촉하다가 드디어 급하게 먹다가 체했다”고 꼬집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장을 추천하는 여당 몫 추천위원에 이른바 비밀대화방을 통해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에게 성착취를 한 ‘n번방’ 사건 피고인을 변호한 이력이 있는 인사를 내정해 논란을 빚었다. 해당 위원은 사의를 표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