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5061 0352020071361415061 06 0601001 6.1.14-RELEASE 35 한겨레 61492871 false true false false 1594639398000 1594641316000 related

신현준·전 매니저 ‘갑질’ 공방, 소송전 간다

글자크기
신현준 소속사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책임 묻겠다”

한겨레

배우 신현준. 연합뉴스


배우 신현준과 전 매니저 김아무개 대표 사이에서 벌어진 ‘갑질’ 공방이 결국 소송전으로 가게 됐다.

김 대표는 최근 신현준으로부터 13년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13일에도 인터넷 매체 <더셀럽>에 신현준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비체계적 수익배분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이날 입장을 내어 “거짓투성이인 김 대표는 물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에 뇌동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신현준과 김 대표는 친구로 시작해 매니저로 발전, 첫 몇 년간은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봤다. 이후 수년간은 헤어지기도 하고 2010년부터 마지막 6년간 김 대표의 회사와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그동안 신현준의 매니저가 여러 번 바뀐 데에는 김 대표의 여러 건의 직원(매니저) 임금 미지급과 임금체불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신현준 외에 김 대표로부터 금전 문제로 피해를 본 사람들이 많아 증거를 수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현준은 <한국방송>(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예정대로 출연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