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12867 0972020071361412867 06 0601001 6.1.15-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61492871 false true false false 1594628862000 1594629615000 related

신현준 전 매니저, '갑질 문자' 추가 공개→현 매니저 등 2人 고소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신현준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신현준과 전 매니저의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전 매니저와 신현준이 나눈 문자 내용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또 한 번 파장을 예고했다.

13일 더셀럽은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와 신현준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문자 메시지를 일부를 공개했다.

김 대표는 2012년 신현준과 일본 팬미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면서 "나는 몇 프로 받냐"고 물었고, 신현준은 "너 하는 거 봐서"라고 대답했다. 김 대표는 신현준이 13년 간 계약서 작성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구두로 약속한 수익 배분(배우 90%,김 대표 10%)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신현준이 로드매니저 A씨와 문제가 생기자 그를 소개한 이관용 대표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내용 또한 담겨 있다. 김 대표는 7~8년간 신현준이 로드매니저 20명을 교체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작품 및 활동과 관련한 업무에 관한 독촉도 이어졌다. 신현준은 김 대표에 "좋은 일 없니?"라는 메시지를 보낸 후 답이 없자 9번에 걸쳐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며 재촉했다. 이어 "이거 잡아오면 바로 돈 쏘겠다", "왜 연락을 안 하냐", "빨리 연락해라"라는 메시지를 1~2분 간격으로 반복적으로 보냈다.

앞서 신현준의 전 매니저인 김 대표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현준의 '갑질'을 폭로했다. 신현준과 함께 일하는 동안 부당한 대우를 받았으며 구두로 계약한 정산금 또한 배분 받지 못했다는 것. 신현준 모친의 심부름까지 해야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신현준 측은 김 대표의 모든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신현준과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하기도 한 현 매니저 이관용 대표도 여러 매체를 통해 신현준의 결백을 주장했다. 신현준, 김 대표와 함께 작업을 했던 사진작가 A씨는 여러 매체를 통해 김 대표가 1200만 원을 돌려주지 않았다며 빚투를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김 대표는 "반성은 커녕 이런 식의 어설픈 거짓말을 하는 게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신현준의 현 매니저 이관용 대표를 명예훼손, 무고 등의 혐의로, 사진작가 A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대표는 고소장을 통해 두 사람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허위사실을 포함한 일방적인 주장을 펼쳐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렇듯 13년의 세월을 함께한 김 대표와 신현준이 계속해서 엇갈린 주장을 내놓으면서 이들의 진실공방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