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09187 0522020071361409187 01 0101001 6.1.16-RELEASE 52 뉴스핌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622880000 1594622980000

靑, 고(故) 박원순·백선엽 논란에 "드릴 말씀 없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을 둘러싼 논란에 "드릴 말씀은 없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아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소인 측에서 진상조사와 함께 2차 가해 고통에 대해 얘기했는데 청와대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답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고인의 영정이 퇴장하고 있다. 2020. 7. 13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A씨는 이날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독한 서신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A씨는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 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며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고(故) 백선엽 장군을 '친일 반민족 행위자'로 지목한 점을 들어 국립묘지 안장이 타당하지 않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국방부와 보훈처가 드릴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 청와대가 추가해서 드릴 말씀은 없다"고 전했다.

heog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