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519 1192020071361392519 02 02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61353414 true true false false 1594595500000 1594601684000

박원순 시장 발인…영결식 온라인 생중계

글자크기
박원순 시장 발인…영결식 온라인 생중계

[앵커]

잠시 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시작됩니다.

장례식장을 떠난 운구차가 서울시청으로 향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발인 현장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솔 기자.

[기자]

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나와 있습니다.

조금 전, 박 시장의 시신을 실은 운구차가 이곳 빈소를 떠났습니다.

발인이 시작되기 전부터 현장에서는 영결식장으로 이동하는 사람들의 울음소리가 들렸는데요.

운구차는 박 시장이 9년간 매일 아침 출근했던 서울시청으로 향했습니다.

서울광장에 도착한 박 시장 시신은 곧바로 시청 영결식장으로 옮겨집니다.

영결식은 잠시 후 8시 30분부터 40분 동안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데요

코로나19 확산 우려, 또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장례식에 대한 반대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가족과 민주당 지도부, 시청 관계자 등 100여 명만 참석합니다.

영결식이 끝나면 운구차는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떠나고, 박 시장의 시신은 그곳에서 화장된 뒤 고향인 경남 창녕에 묻히게 됩니다.

이곳 빈소에서는 가족과 지인, 정치권과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을 받았고, 어제 저녁까지 8천여명이 다녀갔습니다.

[앵커]

네, 윤 기자.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사상 처음으로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이번 장례를 둘러싼 논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13일) 오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서울특별시장 반대 청원에 55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박 시장 사망 하루 전 성추행 관련 고소가 이뤄진 만큼, 5일간의 서울특별시장을 치르는 건 적절치 않다는 건데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달라는 가처분 신청까지 나왔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까지로 예정된 장례는 예정대로 치러집니다.

박 시장을 추모하는 온라인 헌화 참여자는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