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428 0232020071361392428 02 0201001 6.1.16-RELEASE 23 아시아경제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595222000 1594595249000

공지영 "바보 박원순, 주님께서 안아주실테니" 애도

글자크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지난 10일 오전 12시1분께 숨진채 발견

오늘(13일) 장례절차 마무리…온라인 영결식 진행

아시아경제

친여(親與) 성향의 소설가 공지영 씨가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한 글/사진=공지영 씨 트위터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친여(親與) 성향의 소설가 공지영 씨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한 애도를 표했다.


공 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서울시 온라인 분향소 링크를 공유하면서 "'아직은 눈물이 다 안 나와요'라고 쓰려니 눈물이 나네"라고 말했다.


그는 "바보 박원순"이라면서 "잘 가요. 주님께서 그대의 인생 전체를 보시고 얼마나 애썼는지 헤아리시며 너그러이 안아주실 테니"라고 덧붙였다.


공 작가는 박 시장을 추모하는 지지자들의 게시글을 리트윗하는 등 애도를 이어갔다. 12일에는 이석현 전 의원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금요일 조문하고 오는 길에 고인의 심정을 헤아려보니 아픈 마음이 맞닿아 설움이 복받쳤다. 얼마나 괴로웠으면 죽음을 택했을까! 지인이 죽으면 조문이 도리"라며 "조문 안 가는 걸 기자 앞에 선언할 만큼 나는 그렇게 완벽한 삶을 살지 못했다. 조문도 하지 않겠다는 정당이 추구하는 세상은 얼마나 각박한 세상일까"라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12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실종 전날인 지난 8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장례 절차는 13일 마무리된다. 이날 박 시장 운구차는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떠나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으로 출발했다. 영결식은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