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2211 0232020071361392211 02 02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61353414 false true false false 1594594438000 1594605086000

마지막 서울시청 출근길…빗줄기 속 故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열린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 차량이 서울시청으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지난 10일 숨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이 13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20분께 발인이 끝나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 시장의 운구차가 빈소를 떠나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으로 출발했다.


발인식은 취재진의 접근이 차단된 상태로 진행됐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운구 행렬을 보려는 추모객들은 이른 아침부터 이 곳을 찾았다. 발인식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비교적 담담한 모습으로 진행됐다. 운구차를 뒤따르는 박 시장의 가족과 정치인 등 지인들이 이따금 조용히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보였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8층 다목적 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현장 영결식에는 유족들과 장례위원회 위원장단,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단 등을 포함해 100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한다. 장례위는 영결식 전체를 서울시 유튜브 채널과 tbs 교통방송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영결식은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 고인에 대한 묵념, 추모영상 상영, 추모곡 연주,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 세 명의 조사와 헌화 그리고 유족 대표의 인사말로 마무리 된다.

아시아경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식이 열린 13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 차량이 서울시청으로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례위는 영결식 후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고인의 선영이 있는 경남 창녕으로 옮겨 안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의 장례위 공동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맡았다. 부위원장단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전북시도지사협의회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으로 구성됐다.


고문단은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한승헌 전 감사원장 등 7명으로 이뤄졌고, 상임집행위원장은 안규백 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이, 공동집행위원장은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하승찬 전 사회대 사회혁신수석·박홍근 민주당 의원이 맡았다.


전날 기준으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과 서울시청 앞 분향소에는 각각 8500여명과 2만380여명이 조문했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온라인 분향소에 헌화를 한 이들도 100만명을 돌파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후 5시 17분께 실종 신고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10일 오전 0시 1분께 서울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