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9293 0102020071061349293 09 0902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4318277000 1594325244000

[우리 동네 이거 알아?] 경리단길에서 유관순 열사를 만나다

글자크기
서울 망리단길과 송리단길, 경주 황리단길, 대구 봉리단길, 전주 객리단길, 인천 평리단길 등 전국 ‘~리단길’의 원조 이태원 경리단길은 언제나 화제를 몰고 다닙니다. 경리단길에서 이태원까지 이어지는 골목을 걷다 보면 용산의 매력에 더욱 빠질 수밖에 없는데요. 그 길 어딘가에서 우리를 반기는 것은 이국적인 식당이나 이색적인 카페만은 아닙니다.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이면 대한민국 슬픈 역사를 간직한 채 영면에 든 유관순 열사를 만나게 됩니다. 유관순 열사의 추모비가 세워진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입니다.

1919년 3ㆍ1독립만세운동을 이끌었던 유관순 열사는 이듬해 서대문 형무소에서 순국했습니다. 열사의 시신이 이태원 공동묘지에 안장된 후 유실됐다는 사실은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요. 용산구는 이 사실을 확인하고 2015년 옛 묘지터가 잘 내려다보이는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에 유관순 열사의 추모비를 세웠습니다. 역사공원 앞 도로는 유관순길이라고 이름을 지었고요. 열사의 순국일인 매년 9월 28일 추모제를 지내며 정신을 이어 가고 있습니다.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19로 모두들 지쳐만 갑니다. 이럴 때일수록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의미 있는 나들이를 해 보는 건 어떨까요.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에서 5분만 걸으면 닿을 수 있답니다. 전 세계인이 모이는 문화관광의 중심지 이태원에서 역사의 길을 걸을 수 있는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을 추천합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