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33473 1112020070961333473 06 0601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61492871 false true false false 1594269502000 1594271367000 popular

신현준도 '매니저 갑질' 폭로 "13년간 부당한 대우 받았다"

글자크기

신현준 측 "터무니없는 주장, 공식입장 낼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가 13년간 부당 대우와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9일 한 매체는 신현준의 전 매니저인 김광섭 대표의 인터뷰를 통해 김 대표가 신현준과 함께 일하는 시간 동안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1994년 친구로 인연을 맺은 신현준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하게 됐다. 월급 60만원으로 일을 시작했다는 그는 7~8년 동안 신현준의 불만으로 매니저 20명을 교체해 줬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자신 또한 신현준의 불만 대상이었다며 욕설과 업무에 대한 압박감이 심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신현준의 모친 또한 김 대표에게 잦은 심부름을 요구했다. 신현준의 모친의 요구로 매일 신현준의 상황과 안부를 보고하기도 해야 했다. 또 개인 세차, 우유 사오기 등 소소한 심부름과 은행에서 나눠주는 사은품까지 챙겨와야 했다.

김 대표는 신현준과 일하는 동안 계약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때 계약서를 요구하기도 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긴 시간 동안 월급은 없었고 구두로 약속한 10분의 1 수익 배분은 이뤄지지 않았다. 신현준 씨와 일하면서 얻은 순수한 수익은 1억 원도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신현준과 함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이관용 대표는 현재 신현준의 일을 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논란과 관련 신현준 측은 “전 매니저는 이미 오래전 그만둔 인물”이라며 “전 매니저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고 향후 공식입장을 내고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