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18712 0372020070861318712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61141211 false true false false 1594210448000 1594210455000 related

‘한밤’ 이순재 前매니저 “분리수거, 물 배달은 일상…매니저 향한 처우-의식 개선되길”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원로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가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한주간 화제가 된 연예계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원로배우 이순재의 前매니저가 심경을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씨는 한밤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순재 선생님 일을 하기 전부터 존경하는 분이었다”며 “깨어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나는 물론 가족들도 이순재 선생님의 일을 하는 걸 좋아했다. 배울 점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니저로 들어간 거지 집사나 머슴으로 들어간 건 아닌데 분리수거나 생수통 나르는 건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이순재는 “먼저 일했던 친구들이 도와줬기 때문에 집사람도 습관적으로 한 것이다. 결국 그게 실수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며 “김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이번 일로 업계 관계자들의 여러움을 알게 됐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사과를 받아들인 김 씨는 “이번 일을 계기로 매니저에 대한 의식과 처우가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