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5712 0962020070861305712 06 0602001 6.1.15-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4287000 1594184308000 popular

"냉온탕 같은 매력" 강성연X조한선 '미쓰리', 무더위 날릴 스릴러가 온다[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올여름 무더위를 날릴 미스터리 사건극이 찾아온다.

MBC 새 수목극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진 의문의 죽음을 둘러싸고 용의자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사건극으로 인간의 욕망과 진실을 다루는 드라마다. 강성연은 용의자로 의심받는 아파트 입주민이자 부동산 중개인 이궁복으로, 조한선은 이기적인 능력자이자 베테랑 형사 인호철 역을 맡았다. 이 둘은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면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쫓고 쫓기며 대립하게 된다.

4부작으로 구성된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나쁜 형사’, ‘황금정원’을 공동 연출한 이동현 감독이 연출을, 신예 서영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특히 ‘미쓰리는 알고 있다’는 2019년 MBC 극본 공모 수상작으로 대본의 설정은 물론, 극의 몰입도와 흡입력이 탁월하다는 평을 받은 작품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일 생중계로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이동현 감독은 “형태는 미스터리 스릴러지만 그 안에 담긴 내용은 사람 사는 이야기, 드라마의 본질이 담겨 있어서 좋았다”도 연출을 맡게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극 중 부동산 중개인이자 ‘동네 오지랖 여왕’ 이궁복 역을 맡은 강성연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만나 감동 받아 작업하게 됐는데 소리를 안 지를 수가 없다. 책이 살아움직이는 느낌이더라. 심장이 떨리더라”라며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캐릭터와 같은 점은 많다. ‘내가 이야기하고 있나, 캐릭터가 이야기하고 있나’ 처음부터 의문이 들만큼 빨리 맞아 떨어졌다”며 “극 중 캐릭터는 오지랖이 넓고 무언가 결정하면 전력질주 한다거나 정과 의리가 많다는 점 놀랍게 같다”고 덧붙였다.

캐릭터에 푹 빠진 모습도 보였다. “디테일한 감정을 그 자체 인물이 돼서 보여줬으면 좋겠다 해서 긴장감도 평소에 놓치지 않았으면 했다”는 강성연은 “그러다 보니 집에서 오해를 받았다. 저 때문에 분위기가 싸해졌다고 하더라. ‘화났어? 기분이 안 좋아?’라고 하더라. 워낙 드라마가 예민한 상황이다 보니까 날이 서있고 긴장돼 있었다. 두 달 반동안 그 모습으로 살았나보더라”고 회상했다.
스포츠서울
20년차 강력계 형사를 연기하는 조한선은 사건의 용의자를 집요하게 추적하게 된다. 전작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이후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스토브리그’가 끝나고 나서 다음 작품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며 “어떤 걸 선택해야 하나 고민이 많았다. 그와중에 ‘미쓰리는 알고있다’가 들어왔다”며 “대본이 좋았고 캐릭터들이 다 살아있어서 재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농구선수 출신인 우지원은 아파트 관리소장 역할로 연기에 처음 도전한다. 우지원은 “가끔 특별출연한 적은 있지만 이렇게 연기는 처음 하게 됐는데 무한한 영광”이라며 “이렇게 찍었나 싶었나 할 정도로 훌륭한 작품이라 기대가 되고 저는 농구가 더 쉬운 것 같다. 연기는 걸음마지만 배울점이 너무 많고 굉장히 매력있는 것 같다. 첫 걸음이 너무 좋다”고 떨리는 연기 데뷔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관전 포인트에 대해선 강성연은 “저희 드라마는 목욕탕이다. 냉탕온탕을 계속 왔다갔다 한다”며 “스산해 하다 보면 따뜻하다. 정말 내 이야기 같고 너무나 공감이 가고 따뜻해질만 하면 냉탕이다. 냉온탕을 왔다갔다 하면 어떻게 되나. 혈액순환이 쫙 풀어진다. 그렇게 편한 상태로 돌아가실 법한데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 끝을 알 수 없는 목욕탕 같다”고 자신했다. 또 강성연은 “우리의 내면과 이면을 담은 드라마다.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더 깊게 들여다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이 드라마는 사람 사는 이야기다. 궁아파트 409동 사람들, 한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그린다”며 “우리는 실제로 옆에 누가 사는지 위에 누가 사는지 안 궁금해 하고 서로에게 관심이 없는데 그런 이웃들에 대한 관심과 생각을 할 수 있게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기준에 그런 작품이 나와서 그게 관전 포인트인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미쓰리는 알고있다’는 8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