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8602 0032020070761268602 01 01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true true false false 1594081531000 1594088731000

주호영 "추미애 지휘권 발동에 청와대 배후조종"

글자크기

"법무부, 민정수석실 통해 문서로 사전보고 후 승인받아"

연합뉴스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7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며 청와대 배후설을 제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한 후 청와대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죽이기가 추 장관의 독단적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배후조종과 협력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6월 22일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면서 서로 협력하라는 듯한 자세를 취했지만,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까지 받으며 모르는 척 방기하는 건 국민 기만일 뿐 아니라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고 있는 아주 비겁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우리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 하나"라며 "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명백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주 원내대표는 "4·15 총선이 말끔히 정리되지 않아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 총선 직후 한 달간 전국에서 130여건의 선거무효소송이 제기됐고, 그 가운데 31곳은 투표함에 대한 증거보전신청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는 늦어도 두 달 안에 재검표가 완료됐다면서 "시간을 끌수록 선거 결과에 대한 불신과 의혹, 갈등이 증폭될 뿐이다. 대법원은 조속히 재검표 작업을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