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66067 0032020070761266067 05 05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4075866000 1594106611000

[영상] 최숙현 떠난 지 열흘 만에…김규봉 감독·여자 선배 '영구제명'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고 최숙현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과 여자 선배 선수를 영구제명하기로 했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폭력 행위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무거운 징계를 확정했습니다.

남자 선배는 10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고, 팀 닥터로 알려진 운동치료사는 협회 소속이 아니라 징계를 받지 않았습니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난 지 열흘 만에, 가해 혐의자들이 협회의 처벌을 받은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전현우>

<영상 :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