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6474 1192020070361216474 05 0501001 6.1.1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3774218000 1593782478000

허점 틈타 활개친 팀 닥터…협회는 '몰랐다' 거짓말

글자크기
허점 틈타 활개친 팀 닥터…협회는 '몰랐다' 거짓말

[앵커]

고 최숙현 선수의 폭행을 주도한 사람은 경주시청 팀 닥터 A씨였습니다.

A씨는 제도적 허점을 틈타 김규봉 감독 옆에서 무소불위의 권한을 휘둘렀는데요.

트라이애슬론 협회도, 대한체육회도 A씨를 몰랐다는 입장인데 협회의 말은 일단 거짓말로 확인됐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회의에 참석한 트라이애슬론 협회는 팀 닥터 A씨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잡아뗐습니다.

<이양수 / 통합당 의원> "협회 관계자들한테 감독을 아느냐 안다. 왜냐하면 전국 10개 팀밖에 안된대요. 선수도 100명밖에 안 되고, 안다. 그래서 팀닥터에 대해서 알고 있느냐 그랬더니 계속해서 모른다고…"

그러나 이는 거짓말이었습니다.

이미 작년 10월, 팀닥터 A씨는 중국 우한에서 열린 세계군인체육대회에 트라이애슬론 코칭스태프로 참여했고, 모든 지원은 국방부가 아닌 협회가 도맡았습니다.

아울러 2015년 문경에서 열린 군인체육대회에도 협회의 지원 아래 김규봉 감독의 요청으로 코칭스태프로 참여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 "트라이애슬론 관련된 선수나 임원에 대해 쓸 예산이 전혀 없었어요. 그래서 대한철인3종협회의 예산으로 간 거죠. 결과적으로는. 닥터는 (협회와) 같이 일한 지가 10년 넘고…"

이렇게 팀 닥터 A씨는 김규봉 감독 옆에서 무소불위의 권한을 휘둘렀습니다.

폭언과 폭행은 물론, 선수들로부터 심리치료 등의 명목으로 100만원씩 가져갔는데, 최 선수가 준 돈은 1,500만원에 달합니다.

<최영희 / 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나는 그 때 닥터 닥터 의사라고 하길래 의사인 줄 알고, 100만원씩 내라고 하니까 그것도 1인당 100만원씩이었어요. (피해 선수들이) 많죠. 많죠. 녹취록에서도 다 때렸잖아요. 엄청 맞았어요."

대한체육회의 시스템에도 이렇게 A씨가 활개를 칠 수 있었던 허점이 있었습니다.

체육회는 직접 고용형태인 대표팀 내 의료진과 물리치료사, 트레이너의 자격만 확인하고 있을 뿐 지자체 소속인 실업팀까지 확인하는 것은 권한 밖이라는 입장입니다.

당연히 A씨의 신상과 자격증 여부도 파악을 못 했습니다.

<김승호 /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물리치료사인지 파악은 안 되신 건가요?) 네"

A씨가 의사자격증도 물리치료사 자격증도 없다는 사실은 의사협회를 통해서야 드러났습니다.

A씨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묵묵부답이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