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6044 0372020070361216044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771448000 1593771455000 popular

[POP이슈]"극단적 선택 시도까지"..권민아, AOA 지민 괴롭힘 폭로→사과 요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권민아,지민/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 때문에 그룹을 탈퇴했다고 폭로하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민 측은 "소설"이라고 짧게 글을 올렸다 삭제한 뒤 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3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연이어 올렸다. 시작은 한 악플러가 자신에게 보낸 DM 메시지를 공개하면서부터였다. 권민아는 "나도 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를 돌봐야 한다"며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 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떤 언니'로부터 받은 상처에 대해 고백했다. 권민아는 "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이고 나를 재웠다.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고, 언니 때문에 극단적인 시도도 했었다"며 "솔직히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다.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았다. 결국 AOA도 포기했다"고 AOA 탈퇴 이유에 해당 언니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했다.

권민아는 해당 언니가 누구인지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얼마전에 그 언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말하며 정체를 유추할 수 있게 했다. AOA 멤버 중 최근 부친상을 당한 멤버는 지민밖에 없었던 것.

이후 권민아는 부친상을 당하기 직전까지도 지민에게 혼날까봐 췌장암 말기인 아버지를 잘 찾아가볼 수도 없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언니 덕에 난 매일 약 수십알 먹고 왼쪽 손목은 하도 그어서 신경이 나가서 따갑고 저리다"고 극단적인 선택을 수 차례 시도했음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권민아의 폭로는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권민아는 물론 AOA, 그리고 폭로의 당사자인 지민까지 대중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기에 이르렀다. 그러자 이를 의식한 듯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소설"이라는 두 글자를 올렸다 빠르게 삭제했다.

그러자 권민아는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나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다.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는다"며 "내 기억도 제발 지워줘. 하긴 언닌 내 손목 보고도 죄책감 못 느낄 거다"고 지민을 저격했다. 그러면서 흉터가 가득 남은 손목 사진을 올리며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다.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와서 잘못 인.정. 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다. 나 괴롭힌 언닌 너무 잘 지내고 있지 않냐..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달라"고 덧붙이기에 이르렀다.

이에 대중들의 충격은 거센 상황이다. 하지만 이후 지민은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와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그런 가운데 AOA 출신이었던 유경은 "솔직히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번 논란에 소속사, 지민 측이 응답을 할까. 권민아를 향한 걱정의 시선 역시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논란의 진실이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년 AOA 멤버로 데뷔했지만 지난해 5월 탈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