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987326 0012020062460987326 02 02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2963400000 1592963529000

'국내 최장수 부구청장'…김성수 용산구 부구청장 임기 마무리 [서울25]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김성수 용산구 부구청장이 23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이임식)에서 성장현 구청장과 인사하고 있다. 성장현 구청장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최장기 부단체장인 김성수 용산구 부구청장(59)이 임기를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김 부구청장은 1년의 공로연수 후 퇴임한다.

용산구는 지난 23일 김 부구청장의 이임식을 약식으로 개최하고, 공로패를 수여했다고 24일 밝혔다.

부산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김 부구청장은 87년 제31회 행정고시에 합격, 공직에 입문한 뒤 32년간 성북구, 서울시, 용산구에 근무했다.

김 부구청장은 민선 자치단체장 선거가 치러진 이래 국내 최장수 부단체장으로 기록되기도 한다. 지난 2011년 1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용산구에서만 9년 6개월간 부구청장으로 재임했다. 민선 5·6·7기를 연임한 성장현 구청장의 임기 대부분을 함께 한 셈이다.

용산구 관계자는 “통상 자치구 부구청장은 2~3년 정도 근무한 뒤 타 자치구나 서울시로 자리를 옮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김 부구청장은 용산구에서 계속 구정을 살폈다”고 밝혔다.

후임 부구청장에는 유승재 용산구 행정지원국장(54)이 내정됐다. 유 국장은 서울시립대 세무학과를 졸업, 92년 7급 특채로 용산구 총무과에 발령받은 이래 기획예산담당관, 기획예산 기획팀장, 지역경제과장, 도시관리국장, 행정지원국장 등을 역임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우리 구정이 탄탄하게 흘러 갈 수 있도록 선배로서 충분히 역할을 해준 김성수 부구청장님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후임 유승재 부구청장께서도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