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1855 0512020060660601855 06 0602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37390000 1591437395000 related

'불후' 동굴 저음 류지광, 호소력 짙은 무대…포르테 디 콰트로 지원 받아 1승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불후' 동굴 저음 트로트 스타 류지광이 노지훈을 꺾고 1승을 차지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트로트 신흥 강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고재근 류지광 김수찬 나태주 노지훈 미스터T가 무대에 펼쳤다.

이날 출연자들은 남진의 ‘나야 나’를 선곡해 오프닝 무대를 꾸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노지훈은 무대에 오르기 앞서 가족들을 향해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선곡해 호소력 짙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MC 정재형은 "돌아가신 부모님을 생각하며 선곡한 곡이라고 하는데 마치 '지금까지 잘 하고 있어요'라고 메시지를 보내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노지훈은 "요즘 들어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난다. 잘 되면 잘 될수록 그리움이 깊어진다.

두 번째 무대는 동굴 저음 트로트 스타 류지광이 올랐다. 그는 배호의 '안개 낀 장충단 공원'을 선곡했다. 이 무대에서는 포르테 디 콰트로의 손태진 김현수가 지원군으로 함께 올라 감동을 더했다.

그의 무대에 정재형은 "클래식한 보컬로 트로트를 고전적으로 해석한게 인상 적이었다"라고 평했다. 스페셜 판정단으로 나선 박지원 아나운서는 "목소리 좋은 분들이 내 주변에 많다"라며 "그런데 정말 오늘 소름 끼치도록 좋은 목소리를 들었다"라고 극찬했다.

이날 류지광은 노지훈을 꺾고 1승을 거뒀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