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69462 0292020060460569462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69840000 1591272285000 related

"더 보이즈 타도!" '킹덤' 펜타곤X온앤오프, 어벤져스로 뭉쳤다 "KIll this Love"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타도 더보이즈를 외치며 펜타곤과 온앤오프가 뭉쳤다.

4일인 오늘 방송된 M.NET예능 '로드 투 킹덤(Road to Kingdom)'에서 3차 경연이 그려졌다.

이날 3차경연으로 '컬래버레이션'이 진행된 가운데 펜타곤과 온앤오프가 한 팀이 됐다. 두 팀은 단체톡방까지 개설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눴다.

이어 녹음 당일이 됐다. 와이엇의 녹음에 대해 후이는 "살짝 아쉬운 건 기존에 하시던 묵직한 톤으로 여백의 미를 살리면 좀 더 시크해질 것 같다"며 곰꼼히 디렉팅했다. 제이어스까지 오늘따라 더 꼼꼼하게 디렉팅하며 후랭이 선생님으로 변신했다.

온앤오프 멤버들은 "사실 좀 무서웠다 카리스마 있으면서 잘 설명해줘서 츤데레같았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때, 효진 보컬을 듣던 후이는 "너무 좋다"고 했고, 펜타곤 멤버들은 "후이형한테 단번에 통과하기 쉽지 않은데"라며 놀라워했다.

OSEN

후이는 "펜티곤과 온앤오프가 다른 듯하면서 어울려 좋은 시너지가 될 것 같다"면서 "다르지만 같이 한 팀이 된다는건 정말 대박, 우리가 어벤져스 팀을 만들었다 생각한다'고 했다. 온앤오프 멤버들은 "더보이즈 꺾고 올라가겠다, 더보이즈 우리가 내리고 1등하자"며 파이팅을 외쳤다.

이어 긴장감보단 여유가 넘치는 'JUST ON' 무대가 펼쳐졌다. 모두 "두 맛집 컬래버에서 엄청난 메뉴얼이 나올 것 같다"며 기대했다.

두 팀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를 편곡했고, 조중을 압도한 색다른 해석의 곡과 퍼포먼스로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 하게 했다. 무대 후, 적만만이 흘렀다. 그러면서 모두 "소름이 돋아, 여운이 남는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현재 1위는 더보이즈까지 얼려버린 무대였다.

MC들은 "처음으로 선보인 걸그룹의 곡, 왜 퍼포먼스와 편곡 맛집이라 불리는지 알 수 있었다"며 박수를 보냈다. 더 보이즈는 "타도 더보이즈라고 했으나 보답을 하겠다, 나를 자극시킨다"며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로드 투 킹덤'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