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8918 0372020060260508918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84624000 1591084633000 related

하하♥별 첫째 드림, 씩씩하게 첫 등교하는 귀요미 "엄마 맘 뭉클하고 벅찬 기분"[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
헤럴드경제

별 인스타


별이 첫째 드림이의 첫 등교 소식을 알렸다.

2일 오후 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첫째 아들 드림 군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드림 군은 엄마, 아빠를 쏙 빼닮아 귀엽고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특히 엄마 별의 동안 미모가 함께 시선을 사로잡는다.

별은 사진을 공개하며 드림이의 초등학교 첫 등교 소식을 전했다. 그는 "드디어 드림이가 오늘 첫 등교를"이라며 "아침에 교문앞까지 데려다주고 오는데 너무 씩씩하게 들어가서 괜히 엄마 맘이 막 뭉클하고 짠하고 벅차고 암튼 엄청 묘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아이들 잘 해낼거다. 언제나 엄마의 걱정보다 아이들은

더 커있더라"라며 "우리 아이들 힘들게 기다린만큼 안전하고 즐거운 행복한 학교생활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한편 별은 하하와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이하 별이 남긴 글 전문

드디어 드림이가 오늘 첫 등교를..

흑흑..내새꾸...왜 이르케 컸졍..

언제 이르케 컸져엉..ㅜㅠ

니가 초등학생이라니 말도 안돼애...

아침에 교문앞 까지 데려다주고 오는데

너무 씩씩하게 들어가서

괜히 엄마 맘이 막 뭉클하고 짠하고 벅차고

암튼 엄청 묘한 기분이었어.

오늘 첫 등교 시키신 엄마들 계시죠?

다 저 같은 맘 이실것 같아요.

감동이면서도 걱정도 되고..

근데 정작 드림이는 무척 씩씩하더라구요.

우리 아이들 잘 해낼거에요.!

언제나 엄마의 걱정보다 아이들은

더 커있더라구요^^ .

우리 아이들.

힘들게 기다린만큼 안전하고 즐거운..

행복한 학교생활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첫등교 #초등학교 #1학년 #입학

#6월인데 #이제입학

#그래도축하해 #축하해요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