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3549 0372020060260503549 06 0603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1076858000 1591076872000 related

[POP이슈]"변제 합의+퇴사 완료" 블랙핑크 리사, 前매니저에 10억 사기 피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리사/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전 매니저에게 10억 원의 사기를 당해 팬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2일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이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를 따르겠다.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 퇴사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당사는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재발방지책을 만들 것을 약속했다.

앞서 리사의 전 매니저였던 A씨는 부동산을 대신 알아봐준다는 명목으로 10억 원을 편취했다. 리사는 데뷔 때부터 함께했던 매니저였기 때문에 믿고 돈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이 돈을 모두 도박 등으로 탕진했고, 리사는 믿었던 매니저에게 돈은 물론, 신뢰까지 잃어버린 상황이 됐다. 팬들은 상처받았을 리사를 마음아파하고 있다.

또 팬들은 단단히 뿔도 났다. 팬들은 리사가 믿었던 매니저에게 배신 당한 것은 물론, 이러한 상황을 캐치하지 못했던 소속사에 대해 비난하고 있다. 더구나 리사는 태국인 멤버이기에 믿고 지냇던 매니저에게 사기를 당한 것은 더 큰 상처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이달 컴백을 앞두고 있는 블랙핑크. 컴백 전 뜻하지 않은 상처를 입게 된 리사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