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351 0532020060160484351 01 0101001 6.1.12-RELEASE 53 노컷뉴스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001948000 1591002515000 related

윤미향 침묵 속 첫 출근…통합당은 '국정조사' 본격 시동

글자크기

굳게 닫힌 윤미향 의원실…출입 최소화, 가림막 설치

여당 김해영 최고위원 "최소한 내역 공개했어야" 비판 가세

통합당은"국정조사로 진실 밝힐 것" 압박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자금을 유용했다는 등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국회에 첫 출근했지만 기자회견 이후 침묵 모드를 이어가고 있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은 21대 국회 등원과 이사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분주했다.

오전 내내 각종 가구와 장비부터 축하 화환 등을 나르는 인력들이 각 의원실을 드나들었지만 윤 의원 사무실은 문이 굳게 닫혔다.

사무실 내 출입도 최소화됐다. 이날 오후 1시쯤, 같은 당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과 이수진(비례) 의원이 윤 의원의 사무실을 찾았고 오후 4시 50분쯤에는 우원식(서울 노원을) 의원이 윤 의원을 찾았을 뿐 이외 특별한 출입은 없었다. 사무실 노출을 피하기 위해 가림막도 설치된 상황이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을 열었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지난 18일 출연한 이후 11일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해당 기자회견에서 윤 의원은 △안성쉼터 부실 운영 의혹, △2015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내용 사전 인지 △남편 신문사 일감 몰아주기 △ 탈북 종업원 월북 권유 △개인명의 후원금 계좌 사용 △이용수 할머니 총선 만류 등을 모두 부인한 상황이다.

노컷뉴스

윤미향 의원실(=송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여당 내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1일 "윤미향 의원의 기자회견이 있었지만 아쉽게도 의혹 해소에 충분하지 않았다"며 "최소한 윤 의원의 개인 계좌로 받은 후원금 지출 내역에 대해선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공직하고자 하는 사람의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통합당은 이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2차 회의를 열고 윤 의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저희는 국정조사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윤 의원을) 국회의원에서 퇴출하도록 할 것"이라며 "(윤 의원이) 오늘 의원회관에 출근했는데 많은 국민이 당혹감을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TF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도 "주호영 원내대표가 황보승희 의원(부산 중구·영도구)에게 국정조사 추진 의사를 말했다"며 "국정조사는 여야 간 협상으로 정리할 문제이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든 여당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