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7006 0772020060160477006 06 0602001 6.1.11-RELEASE 77 텐아시아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90990739000 1590990790000 related

'협박 논란' 퀸와사비 "'굿걸' 종영 후 진실 소명"→케리건메이 "하차해"[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

래퍼 퀸와사비/ 사진=men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래퍼 퀸와사비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출연 중인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 종영 후 공식적인 해명을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그의 '협박 논란'을 폭로한 타투이스트 케리건메이는 퀸와사비의 '굿걸' 하차를 요구했다.

퀸와사비는 지난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저런 말이 많지만 방송 중이라서 섣불리 말하기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방송 끝나고 진실을 밝힐 예정이니 일단은 모두 중립 기어 박고 기다려줘"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자 케리건메이는 같은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퀸와사비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 속 인물은 "퀸 와사비한테 연락이 왔는데 여전히 '잘못 없다'는 입장이다. 본인은 잘못 없고 돈 보냈다더라"며 "케리건메이가 잘못했다는 입장인 것 같다"고 했다. 이와 함께 케리건메이는 "잘못 없는데 돈을 왜 보내냐"며 "지인도 뽑아버린 중립기어"라는 글을 덧붙였다.
텐아시아

/사진=케리건메이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또 퀸와사비가 ' 굿걸' 종영 후 입장을 밝히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그럼 하차해. 나 트라우마 생겨서 네 얼굴 방송 나오는 거 힘들어"라고 적었다.

앞서 케리건메이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디스곡을 공개하며 퀸와사비의 과거 사생활을 폭로했다. 디스곡 내용에 따르면 퀸와사비는 케리건메이에게 타투 시술을 받은 후 염증이 생겼다면서 치료비 명목으로 100만원 상당의 돈을 받았고, 이후 그를 고소해 벌금형을 선고받게 만들었다.

케리건메이는 또 "퀸와사비가 '굿걸' 출연을 앞두고 자신에게 받은 돈을 돌려주며 해당 사건과 관련해 발설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주장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