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7609 0042020060160467609 05 0501001 6.1.12-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75002000 1590975130000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 산초, 옐로카드에도 추모 세리머니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소속 제이든 산초(20, 잉글랜드)가 경찰의 강압적 체포 과정에서 사망한 미국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세리머니를 했다.

한국 시각으로 1일 열린 2019-2020 분데스리가 29라운드 도르트문트와 파더보른 경기에서 산초는 커리어 첫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날 경기 후반 12분쯤 팀이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산초는 팀의 두 번째 골이자 자신의 첫 번째 골을 터뜨렸다.

첫 골을 득점한 산초는 유니폼 상의를 벗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가 입은 속옷 셔츠에는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Justice for George Floyd)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체포 과정에서 비무장 상태로 목이 짓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이다. 미국에서는 이를 인종차별 사건으로 규정하고 30여 개 도시에서 경찰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산초의 세리머니 역시 조지 플로이드를 향한 추모와 흑인에 대한 강압적 체포에 항의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상의 탈의를 금지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산초는 세리머니 이후 주심에게 옐로카드를 받았다. 하지만 경기 후 산초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이 세리머니의 의미를 자세히 밝혔다.

산초는 "프로 통산 첫 해트트릭을 기록해 기쁘지만 개인적으로는 씁쓸한 순간이었다"라며 "지금 세상에는 우리가 반드시 언급하고 도와야 하는 더 중요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우리는 무엇이 옳은지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함께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한다. 함께 하면 더 강해진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산초는 후반 29분, 47분 각각 추가 득점에 성공하며 해트트릭에 성공했고, 도르트문트는 파더보른에 6-1 대승을 거뒀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