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477 0242020060160461477 06 0602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63447000 1590963459000 related

길, 결혼식 올릴 예식장 최초 공개…“레트로풍 면민회관”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가수 길이 아내 보름 씨와 결혼식을 올릴 예식장을 공개했다.

이데일리

길, 결혼식 올릴 예식장 공개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지난 5월31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길이 아내와 결혼식을 올릴 예식장을 첫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길은 아들 하음이와 함께 아내의 고향인 포천 관인면민회관으로 향했다. 길과 아내는 혼인신고를 하고 아들까지 얻었지만, 아직 하객들 앞에서 제대로 된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이에 길의 장모는 “동네 어른들 다 모시고 면민회관에서 결혼식을 올리자”고 주장했고, 길은 이를 받아들였다.

비록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은 미뤄졌지만, 이날 길은 평소 친밀하게 지내는 사촌 처제와 아들 하음이를 데리고 예식장을 둘러보기로 했다. 면민회관에 대한 이야기만 들었을 뿐 직접 가 본 적은 없었던 길은 “이런 건 아내 몰래 확인해 봐야지”라며 기대감에 들떴다.

두 사람의 예식장으로 결정된 관인면민회관은 포천 시내에서도 비포장도로를 1시간 정도 더 달려가야 하는 곳이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예식장에 도착한 길은 아들 하음이에게 “하음아, 여기가 엄마랑 아빠 결혼할 곳이야. 너도 여기서 해”라고 말하며 문을 열었다.

하지만 면민회관 내부는 난감한 상황이었다. 우선 예상 하객 600명을 수용하기에는 공간이 부족해 보였고, 어둡고 휑한 분위기는 결혼식장과는 거리가 멀었다. MC 김구라는 “저런 곳에서 결혼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도 길은 “침착하자”며 내부 곳곳을 둘러봤고 결혼식용 3단 케이크 모형과 음향장비, 사이키 조명까지 다양한 소품들을 발견했다.

생각과는 다른 예식장의 모습에 길은 “여기에 꽃이 들어오면 과연 어울릴까? 아내가 그것 하나만 있으면 다 상관없다고 했는데”라며 안절부절못했다. 결혼식과 관련해 아내 보름 씨의 유일한 소원이 ‘아치형 꽃 장식’이었기 때문. 사촌 처제 역시 “언니가 이 공간을 본 거죠?”라며 함께 불안해했다.

이때 장인, 장모가 찾아와 예식장은 2층이라고 알려줬고, 최근 리모델링을 마친 예식장은 단아하고 깔끔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이에 길은 “엄청 아기자기하고 예쁘다”면서 만족스러워했다. 이후 길은 처가댁으로 향해 장모가 차려준 음식을 먹으며 예식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장모님은 “어떻게든 올해 안에 마무리 하라” 고 조언했다. 길 역시 이에 동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