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199 0292020053160459199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27600000 1590927637000 related

'미우새' 박선영 "'부부의세계' 남편 김영민, 때리고 싶어 탈모 생겨" 폭소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박선영이 출연해 '부부의 세계' 출연에 대한 다양한 입담을 전했다.

31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박선영이 출연했다.

이날 배우 박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화제가 된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출연하며 활약했기에 母벤져스들도 반갑게 맞이했다. 신동엽은 소문난 잉꼬부부인 박선영이 연기하며 특히 어려웠던 부분에 대해 물었다.

박선영은 "배우는 아무래도 자기 경험을 증폭시켜 연기한다"면서 "대본을 보면 남편이 매일 바람피우니까 그걸 알면서도 참던 캐릭터라 답답, 대본 보면 뭔가 표현해야하는데 너무 화가나더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계속 스트레스를 받아 표현도 못하니까 상대배우 김영민 오빠보면 정말 때리고 싶었다,
연기몰입에 스트레스가 생겨 탈모가 났을 정도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부부의 세계' 드라마에 대한 대박 예감이 있었는지 물었다. 박선영은 "모든 배우는 드라마가 다 잘 될줄 알고 시작한다"고 웃어보이면서 "촬영시작하고 나서 좀 역대급이란 느낌 들어, 현장 분위기가 역대급 드라마가 나오겠단 느낌이 들었다"고 답했다.

모두 "사람들도 드라마보며 바람의 기준에 대해 얘기를 하게 되더라"면서 다시 생각하게 된 바람의 기준에 대해 물었다. 박선영은 "사회생활하다가 둘이 밥먹는 건 괜찮다"고 대답, 신동엽이 "야심한 시간이면 어떡하냐"고 하자 박선영은 "바꾸겠다"면서 "낮에 밝은 데서 일 때문에 밥 먹는 것 까지는 괜찮다"며 기준을 정했다.
이어 "그 이상은 좀, 낮에 낮술은 안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 사랑꾼 신동엽이 생각한 바람의 기준은 어디까지인지 물었다.신동엽은 "어차피 바람을 피울 사람은 피울 것, 나에겐 기준이 없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