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631 0352020053160458631 01 0107001 6.1.12-RELEASE 35 한겨레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0919739000 1590946511000 related

트럼프 “G7에 한국 초청”…정부, 미·중 갈등속 신중

글자크기
미국 “중국 미래 논의”, G7 참여 압박

러시아·호주·인도 포함 “G11” 거론

청와대 “사전 통보 못받아…미국과 협의”

코로나 탓 6월회의 가을로 연기


한겨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각)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엑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를 지켜본 뒤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트럼프는 이 자리에서 한국 등 4개국을 주요 7개국(G7) 회의에 초청할 계획 등을 언급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6월에서 가을로 연기하고, 회원국이 아닌 한국과 러시아,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등 4개국을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4개국 추가 초청은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 미국이 동맹들을 향해 ‘반중국 전선’ 참여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나온 만큼, 청와대는 “아직 공식 통보받지 못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에서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를 참관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현재의 G7 형식은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며 한국 등 4개국을 새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이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적절히 대표하고 있다고 느끼지 않는다”며 “우리는 오스트레일리아를 원하고, 인도를 원하고, 한국을 원한다. 또 어디가 있지? 멋진 나라들의 그룹”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G10이나 G11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주요 7개국 정상회의의 회원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이다.

백악관 공보팀의 알리사 파라 전략커뮤니케이션 국장은 기자들에게, 중국의 미래를 어떻게 다룰지 논의하기 위해 전통적 우방들을 불러 모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에프페>(AF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 행사를 G10 또는 G11이라고 설명하면서 초청을 희망하는 다른 4개국 지도자들에게 그 주제에 대해 대략적으로 말을 꺼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이미 초청 의사를 전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31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G7 공식 초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나갈 문제”라며 “다만 사전에 통보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 정상회의 개최 시기를 두고서는 오는 9월15일로 예정된 유엔 총회 개막 직전이나 직후 주말에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11월3일) 미 대선 이후에 할 수도 있지만, 선거 전이 좋은 때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올해 주요 7개국 정상회의의 의장국은 미국이며, 애초 6월에 열려고 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늦어졌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김소연 서영지 기자 jayb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