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205 0242020053160458205 06 0602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7188000 1590917199000 related

'더 킹' 정은채, 야망·독기 진면목 발산…파란 예고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배우 정은채가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야망 캐릭터로서 진면목을 선보였다.

이데일리

SBS ‘더 킹’의 정은채(사진=키이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킹-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에서 정은채는 최연소, 최초 여성 총리 구서령 역을 맡아 자신의 욕망을 저돌적인 말과 행동으로 표출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30일 방송에서 구서령은 이곤(이민호 분)에게 직접 정태을(김고은 분)이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들었다. 황후가 되려는 자신만의 계획이 수포가 돼 상처받은 듯했지만 도리어 이곤에게 협박에 가까운 당돌함으로 맞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때 불타는 표식이 구서령에게도 드러나, 이곤과 정태을은 구서령이 평행세계인 대한민국에 다녀온 사실을 알게 됐다.

이림(이정진 분)의 의도적인 접근으로 평행세계의 존재를 알게 된 구서령은 이림과 만나 대립각을 세웠다. 그간 늙지 않은 이림을 만나 두려워했던 사람들과는 달리 구서령은 이림의 정체를 추궁하며 대등한 기세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구서령은 평범한 서민 가정에서 태어나 황제의 여자가 되기 위해 독기를 품고,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이용해 쟁취했던 인물이다. 정은채는 이런 구서령의 욕망과 독기를 냉철한 표정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정은채는 극중 역적 잔당의 근거지에서 이림과 은밀한 만남을 갖는 장면에서 극강의 연기력으로 숨 막히는 긴장감을 이끌었다. 핵심을 찌르는 날 선 화법과 독기로 가득 찬 표정까지 최고 권력을 꿈꾸는 야망 캐릭터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주며 한 치도 밀리지 않는 신경전을 표현해 냈다.

한편 구서령은 전 남편인 KU그룹 최 회장(태인호 분)와 역모 관련 대화가 공개되어 총리 업무를 정지를 당한 상황에서도 기세등등한 모습으로 사라져 앞으로 펼쳐질 파란에 궁금증을 높였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