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166 0432020053060447166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0839770000 1590887414000

'美 흑인 사망' 분노한 시위대, 백악관 몰려가 봉쇄

글자크기
<앵커>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이 저항도 하지 않는 흑인 시민의 목을 눌러서 숨지게 만든 사건이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불지르고 약탈하는 일을 넘어서 백악관으로 시위대가 몰려가서는 한때 봉쇄되는 일까지 있었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니애폴리스에선 주 방위군이 투입되고 야간통행금지까지 생겼지만 약탈과 방화는 밤새 계속됐습니다.

SBS

시위대에 폭행당하는 미국 경찰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틀랜타 CNN 본사 앞에도 시위대가 몰려들더니 유리창을 부수고 조형물을 훼손했습니다.

내부 진입을 시도하던 시위대는 경찰차도 불태웠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경찰이 시위대에게 포위돼 폭행을 당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숨 쉴 수 없다! 숨 쉴 수 없다!]

수도 워싱턴 DC에서는 시위대가 백악관을 에워싸면서 한때 모든 출입구가 봉쇄되기도 했습니다.

약탈하면 발포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시위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크리스티/시위 참가자 : (트럼프 대통령의) 완전한 이중 잣대를 보여주는 발언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정말 불만인 겁니다. 질서만 중요하고 정의는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니까요.]

미 전역 20여 개 도시로 걷잡을 수 없이 시위가 번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약탈 시 발포한다고 한 어제 트윗 엄포를 주워담았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어제 트위터 발언은) 약탈 현장에서 사람들이 총에 맞아서 숨졌다는 뜻이었습니다. 지난밤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보면 알 겁니다.]

흑인 남성의 목을 눌러 숨지게 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은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미국 법에서 3급 살인은 사전에 계획된 1급 살인과 달리, 인간에 대한 존중 없이 대단히 위험한 행동을 저질러 사람을 숨지게 한 범죄에 해당합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정용화)
김수형 기자(sea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