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4435 0562020053060444435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817065000 1590817073000 related

주호영 “윤미향 국정조사·국민 퇴출운동 벌여야”

글자크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겨냥해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윤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이라며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30일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란히 앉아 있다. 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라며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윤 의원을)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원구성과 관려해 “민주당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존립근거를 없애는 말이다.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주말에도 원내수석부대표들끼리, 또 필요하다면 원내대표끼리 접촉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