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8314 0292020052960418314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2660000 1590702788000 related

'맛남의 광장' 김희철X규현, 슈주표 무파라면에 백종원 감탄 "퍼펙트"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김희철과 규현이 무파라면으로 칭찬을 받았다.

28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김희철과 규현이 함께 무파라면을 만들어 백종원과 농벤져스 멤버들을 감동시켰다.

이날 김희철은 "아침식사로 무라면을 끓이겠다"라고 말했다. 김희철과 규현이 합심해서 무파라면을 끓이기로 한 것. 김희철은 직접 채칼로 무채를 썰어 준비했다. 김희철은 냄비에 들기름을 넣었다. 앞서 백종원이 들기름에 무를 볶으라고 이야기했던 것.

OSEN

김희철은 백종원의 조언대로 무와 들기름, 마늘, 액젓, 물을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이후 라면과 수프를 넣고 푹 끓여냈다. 양세형은 "정말 무파라면이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라면의 면만 건져서 소분한 후 차분하게 파를 썰었다.

이 모습을 본 백종원은 "희철이가 파 써는 솜씨가 많이 늘었다. 맛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사이 규현은 뜨거운 물에 달걀을 넣고 수란을 만들었다. 양세형은 "이거 진짜 잘하는 거다"라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규현과 김희철을 보며 "알아서 잘하니까 나는 한숨 자도 되겠다"라고 말했다.

규현과 김희철이 끓인 무파라면이 완성됐다. 농벤져스 멤버들 모두 국물맛부터 감동했다. 김동준은 "국물이 달큰하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게 진짜 무파라면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희철은 맛있게 먹는 어벤져스 멤버들을 보며 미소를 보였다.

OSEN

어벤져스 멤버들은 김희철과 규현이 만든 무파라면으로 아침을 해결했다. 김동준은 "오늘 감동 받았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이건 진짜 제대로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퍼펙트"라고 외쳤다.

양세형은 "무에서 나온 무즙이 라면을 이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냥 끓이면 이 맛이 나오지 않는다 볶아서 만들었기 때문에 나오는 맛이다"라고 무파라면의 팁을 전수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 맛남의 광장'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