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8111 0372020052960418111 05 0509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00227000 1590700236000

이소영 E1채리티오픈 선두, 이정은6 2타차 2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소영이 10번홀에서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이소영(2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E1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원) 첫날 2타차 선두로 나섰다.

이소영은 28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 650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7개를 뽑아내며 7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를 마친 이소영은 첫 번째 홀부터 세 번째홀까지 세 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한 덕분이라고 말했다.

“홀마다 좋은 위치가 아니었지만, 행운이 따라 버디를 성공시킬 수 있었다. 버디를 하고 나니 탄력받아 좋은 플레이가 나왔다.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해 보기가 없었다. 부담을 갖지 않고 편한 마음으로 하니 큰 실수가 없었다. 실수가 몇 차례 나왔어도 잘 마무리한 것 같다.”

투어 5년째인 그는 지난해는 우승이 없었지만 2018년 이 코스에서 열린 올포유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내내 60대 타수를 치면서 시즌 3승을 거뒀고 다승왕까지 차지한 좋은 기억이 있다.

올 시즌 들어서는 지난해말 개막전에서 4위로 마친 데 이어 지난 17일 끝난 시즌 첫 대회 KLPGA 챔피언십에서도 3, 4라운드에 67, 65타를 치면서 4위로 마쳤다. 장타에 아이언샷이 뛰어난 그는 통산 5승에 도전한다.

헤럴드경제

이정은6는 5언더파 67타를 쳐서 공동 2위로 마쳤다. 10번 홀에서 아이언샷 날리고 있다.


하지만 2타 뒤에서 막강한 우승 후보들이 추격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인왕 이정은6(24)는 버디 7개에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서 장은수(22), 최민경(27), 하민송(24), 유해란(19)까지 5명이 공동 2위다.

이날 24번째 생일을 맞은 이정은6는 LPGA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춰있는 동안 최대한 국내 대회에 많이 나올 계획이다. 올들어 처음 열린 KLPGA챔피언십에 출전한 데 이어 다음달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까지 모두 출전하기로 했다. 7월에 개막하는 LPGA투어에 대비하기 위해 샷감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생각이다.

경기를 마친 이정은6는 이날 라운드에 대해 “마지막 9번 홀 3퍼트 보기를 빼면 만족스러운 경기”라면서 “지난 KLPGA챔피언십 3라운드까지 백스윙 궤도가 잘못되었으나, 4라운드를 앞두고 궤도를 바로잡았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임희정이 15번 홀에서 드라이버 샷을 하고 있다.


지난 대회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를 지키다가 한 타차 2위로 마쳤던 2년차 임희정(20)은 노보기에 버디 4개를 잡고 4언더파 68타를 쳐서 장하나(28), 김해림(31) 등과 공동 7위로 마쳤다.

지난 시즌 전관왕인 최혜진(21)은 버디 6개에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서 오지현(24), 박주영(30) 등과 10위권에서 동타를 이뤘다. 디펜딩 챔피언 임은빈(23)은 1언더파 71타로 40위권에 머물렀다.

영구출전권을 가진 새색시 이보미(32)는 3오버파 75타에 그쳐 섹시 골퍼로 인기높은 유현주와 함께 100위권 밖으로 부진했다. 지난 대회에서 생애 첫승을 거둔 박현경(20)은 5오버파 77타를 쳐서 컷탈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두 번째 열린 이 대회 역시 무관중으로 치러지고 있다. 대회 주최측은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고, 선수들과 관계자들도 거리두기 등의 지침을 준수한 채 진행되고 있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