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9379 0432020052760369379 02 0201001 6.1.12-RELEASE 43 SBS 59376893 false true true false 1590548575000 1590563058000 related

코로나 확산에 학부모 불안…주 1회 등교 · 가정학습 선택권 부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과 유치원생들의 2차 등교 수업이 시작된 오늘(27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9일 만에 최대를 기록하면서 학부모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져 이날 신규 확진자는 총 4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고2, 중3과 함께 초1∼2, 유치원생 등 어린이들이 등교 대열에 합류한 이날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학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교육부는 교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등교 학생 수를 최대한 줄이는 한편 가정학습도 출석으로 인정해 등교 선택권을 부여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최근 초·중·고교의 등교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은 수도권·대구 등은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하라"고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대다수 학교는 이를 위해 등교가 시급하지 않은 저학년을 중심으로 등교 횟수를 줄이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일 등교 수업을 시작한 고3의 경우 입시·취업 등의 이유로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제시했지만, 초등학생은 주 1회 이상만 등교하면 되도록 했습니다.

다수 초등학교는 교육청 지침에 따라 주 1회 학교에서 등교 수업하고 나머지 4일은 온라인으로 원격 수업을 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격주·격일제, 오전·오후 2부제 등 학교 사정에 맞게 학생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맞춤형 학사 운영 방식을 도입했습니다.

이 때문에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일부는 등교 첫날인 오늘에도 등교하지 않고 집에서 원격수업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는 등교 학생 수를 조절하는 등의 다양한 분산책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도도 어느 정도 낮출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교육당국은 적은 등교 수업 일수에도 불안해하는 학부모들을 위해 1학기에는 가정에서 학습을 지속할 수 있는 길도 터줬습니다.

유 부총리는 "학교 수업 지원에도 자녀의 등교를 걱정하며 가정학습을 희망하는 학부모는 가정학습 또한 체험학습의 하나로 인정되도록 조치했으니 교외 체험학습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학부모가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공부하게 하더라도 '가정학습'을 사유로 한 출석으로 보겠다는 뜻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학년도에만 한시적으로 초등학생 교외 체험학습 허용일을 늘려 최장 34일간 가정학습을 사유로 출석을 인정해주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교육청별로 다른 체험학습 활용 일자를 평균 일자로 조정해 학부모들의 등교 부담을 덜어줄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