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1462 0182020052760361462 02 0205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59376893 false false true false 1590538796000 1591146491000 related

오늘 불안 속 2차 등교…학부모들 "일단 보내긴 했는데"

글자크기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시작된 등교 개학이 27일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으로 확대됐다.

그러나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n차 감염'이 지속중이고 서울과 경기, 경북 일부 학교와 유치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학부모들 사이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등 약 237만명이 학교·유치원에 등교한다.

이들 학생의 등교는 20일 고3에 이어 두 번째다.

진로·취업 때문에 매일 등교하는 고3과 달리 이번에는 격주제·격일제·2부제 등 학생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학교별 맞춤형 학사 운영 방식이 도입됐다.

등교 첫날부터 격일제에 들어가는 학교에서는 일부 학생들이 등교 대신 원격 수업을 할 전망이다.

진학이 시급한 중3은 상당수 학교에서 매일 등교할 것으로 보인다.

8살 자녀를 둔 강북구 수유동의 한 학부모는 "입학후 첫 등교인데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며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9살 자녀를 둔 또 다른 학부모는 "등교 개학 첫날이라 일단 보냈지만 불안한 마음에 가정학습을 할지 고민 중"이라고 우려했다.

학부모들의 이같은 걱정과 전일 확진자 발생에 따른 교육부 조치로 실제 등교 인원은 당초 237만명보다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전날 유치원을 포함, 서울 11개교, 경북 185개교, 경기 1개교 등 197개교가 등교 연기를 결정했다.

여기에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교사, 유치원 방과후 교사 등 학생이나 교직원이 직접 코로나19에 확진돼 등교가 늦춰진 경우도 있다.

여기에다 서울 양천·은평에서도 초등학교·유치원 4곳이 등교 일정을 조정했고, 부천에서도 고3을 제외한 유치원 125곳과 초등학교 64곳, 중학교 32곳, 고등학교 28곳, 특수학교 2곳이 등교를 연기했다.

현재까지 등교 연기를 결정한 학교는 451곳으로 집계됐지만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