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366 0202020052460293366 06 0602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74756000 1590274810000 related

‘더킹’ 이민호·김고은, 대한제국 황후 공표…2번째 프러포즈 터졌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만약 그 문이 닫히면. 온 우주의 문을 열게. 그래서 자네를 보러 갈게”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가 위기에 처한 김고은을 구출하며 대한제국 황후라고 공표, 대한제국을 발칵 뒤집는 파란의 로맨스를 예고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 연출 백상훈 정지현) 12회에서는 이곤(이민호 분)이 정태을(김고은 분)과 똑같이 생긴 대한제국의 범죄자 루나(김고은 분)를 쫓던 강형사(최무인 분)로 인해 CCTV를 확인한 후 전장 한가운데에 놓인 정태을을 찾고 눈물의 재회를 펼쳤다. 피범벅 된 정태을은 “나 금방 기절할지도 몰라서 말해두는 건데, 보고 싶었어”라는 말로 그리움을 전했고, 그대로 쓰러져 이곤에게 안긴 채 궁으로 향했다.

정태을이 깨어나자마자 찾아간 이곤은 정태을이 오랜 시간 자신을 기다리며 혹시나 차원의 문이 닫힌 건 아닌지 걱정했다는 소리에 마음 아파했다. 이에 이곤은 “걱정하지 마. 만약 그 문이 닫히면, 온 우주의 문을 열게. 그래서 자네를 보러 갈게”라며 정태을에게 확신에 찬 마음을 전달했다. 다음날 정태을을 수라간으로 초대한 이곤은 해군 군복을 입고 쌀을 씻는 퍼포먼스로 정태을을 웃게 만들었다. 그러나 대한제국에 자신과 같은 얼굴을 한 사람이 있음을 알고 있던 정태을은 만약 자신이 아니면 어쩌려고 했냐고 걱정을 했던 터. 이곤은 “내가. 어떤 한 사람과 연애중이야. 우주를 건너서. 근데 그 사람은 중요한 순간에 머리를 묶는데 꼭 다 못 묶어서 잔머리가 남아. 근데 그걸 몰라. 자긴 안 보이니까”라는 말로 정태을을 향한 애틋하고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이후 이곤과 정태을은 정태을이 납치됐던 염전창고를 찾아 이림이 정태을을 납치한 이유에 대해 추측했다. 이곤은 자신의 만파식적 반쪽은 채찍 안에 있고, 이림은 우산에 숨겼을 것이라며 이림 역시 자신의 만파식적 위치를 눈치챘을 거라 확신했다. 정태을은 자신마저 바꿔치기하려고 했던 이림에게 만파식적을 뺏기면, 뺏긴 쪽의 문은 닫히는 것인지, 그리고 누가 먼저 뺏느냐의 싸움인 건지 물어보며 불안함을 드리웠다. 이에 이곤은 정태을에게 “뺏기지 않아야 하는 싸움이야. 이건 전부 아니면 전무인 싸움이거든”이라는 말로 결연한 의지를 다졌다. 그러자 정태을은 “근데. 이 싸움에서, 당신은 불리하구나. 날 보러오려면, 반드시 그걸 지닐 테니까”라며 눈물을 왈칵 쏟았고, 이곤은 “걱정 마. 내 것 중 그 어느 것도 안 뺏겨”라는 말로 정태을에게 믿음을 안겼다.

이곤은 정태을과 함께 두 세계에서 유일하게 같은 곳이자 이곤의 부모님이 결혼한 장소인 성당을 찾았고, 부모님에 대한 러브스토리와 자신을 낳고 3년 뒤에 돌아가신 어마마마의 이야기를 처음으로 꺼냈다. 정태을 역시 자신의 부모님 러브스토리를 꺼내며 둘은 한층 가까워졌고 처음으로 커플 사진을 남겼다. 그 순간, 시간이 멈췄고, 자신의 품에 안긴 정태을을 바라보던 이곤은 마음이 무너지며 눈물을 떨궜다.

성당을 다녀온 후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번개가 번쩍이는 순간 이곤의 어깨에 불타는 표식과 고통을 확인했다. 이곤의 표식을 보고 놀란 정태을은 평행세계를 통과한 자신의 어깨에도 표식이 있는지 확인했지만, 표식이 없음이 드러나 ‘차원의 문’을 넘은 규칙에 균열이 생겼음을 깨달았다. “혹시 그건가? 예를 들면 그런 거 있잖아. 벼락 맞을 놈”이라는 장난으로 분위기를 전환 시킨 정태을은 이곤의 참수 농담에 맞춰 목을 들이대며 “해보시던가”라고 도발했고, 이곤은 불시에 정태을의 목에 입을 맞춘 뒤 뜨겁고 로맨틱한 키스를 나눠 애절함을 증폭시켰다.

이후 잠적했던 구서령(정은채 분)의 방문을 받은 이곤은 천둥이 치던 순간, 구서령에게서 번쩍이는 표식을 발견하고는, 구서령이 평행세계를 이동했다는 사실에 놀라 굳어버렸다. 그 시각, 노상궁(김영옥 분)은 정태을과 차를 마시며 그간의 처사에 사과했고, “지금부터 내가 뭘 좀 물을 것인데 더 묻지는 말고 대답만 할 수 있겠소?”라는 말로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어 “내 이름은 노옥남이오. 아버지 함자는 노기섭, 어머니 함자는 신정애, 여동생 노영남. 난 일천구백삼십이년 평안북도 구성에서 태어났소. 열일곱에 떠나와서 고향 소식을 못 들은 지 어언 67년이오. 그래서 묻소” ,“그 전쟁은 어떻게 되었소. 일천구백오십년 6월에 일어난, 그 전쟁 말이오”라며 자신이 본래 대한민국 사람임을 고백, 대혼란을 불러일으킬 ‘역대급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충격에 말.잇.못!”, “오늘 엔딩, 미쳤다!”, “이을 커플, 행복하게 해주세요”, “구서령 본격 빌런 돌입?!”, “휘몰아친다! 휘몰아쳐!”, “내용이 완전 예측 불가!“,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려요!” 등 뜨거운 호응을 터트렸다.

한편 SBS ‘ 더 킹-영원의 군주’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