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57730 0292020052160257730 06 0603001 6.1.7-RELEASE 29 OSEN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90048720000 1590048829000 열애 김가빈 친언니 정면 반박 2005220615 related

김가빈, 탑과 열애설 이틀째 화제→분노한 친언니 "어이가 없네" 반박+저격[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심언경 기자] Mnet '러브캐쳐2' 출신 배우 김가빈과 빅뱅 탑의 열애설이 이틀째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김가빈의 친언니가 직접 이들의 관계를 부인하고 나섰다.

김가빈의 친언니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 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가빈과 탑의 열애설을 전면 반박했다.

A 씨는 자신의 휴대전화 사진첩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가족 여행 가서 내가 찍어준 거고, 잠옷은 내가 속옷 사러 가서 같이 샀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XX야"라는 욕설을 하는 등, 두 사람의 열애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어 탑과 김가빈이 커플 잠옷을 입고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후기도 넘치는 잠옷이야. 기자 양반아"라며 분노했다. 또 탑의 팬들에게 "똑같은 거 사서 입으시면 된다. 카드 영수증이라도 뽑아서 보여드려? 잠옷 살 때도 누가 입었나 찾아보고 사야 되는 거냐"고 전했다.

OSEN

OSEN

A 씨는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 기사를 캡처한 뒤, "참나 어이가 없네"라는 글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A씨는 탑의 팬으로 보이는 한 이용자에게 DM을 통해 "확실하게 정말 연인 사이가 아니라는 거 말씀드릴 수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0일, 중국매체 시나닷컴의 보도로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시나닷컴은 탑이 김가빈의 어깨를 감싸고 있는 사진을 근거로 두 사람이 교제 중이라고 전했다.

이들의 열애설이 점차 확산되자, 김가빈의 소속사 SM C&C 측은 OSEN에 "탑과의 열애설은 내용 확인이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탑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도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은 확인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김가빈의 언니로 추정되는 A 씨가 직접 강한 해명에 나섰고, A 씨의 바람대로 두 사람의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재빨리 마무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