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3795 0292020040959383795 07 0703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86400420000 1587026587000

'사냥의 시간', 또 밀렸다..넷플릭스行상영금지가처분"10일 공개 보류"[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선미경 기자]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의 개봉이 또 한 번 밀리게 됐다.

오는 1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었던 ‘사냥의 시간’의 개봉이 다시 한 번 연기됐다. 해외 판매사인 콘텐츠판다 측의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국내를 제외한 해외 공개가 불가능해졌기 때문. 이에 넷플릭스 측은 국내 공개 역시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넷플릭스 측은 9일 오전 OSEN에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10일로 예정돼 있던 ‘사냥의 시간’의 콘텐츠 공개와 관련 행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사냥의 시간’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추후 소식을 전해드리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냥의 시간’은 벌써 두 번째 개봉을 연기하게 됐다. 이 작품은 당초 지난 2월 26일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었다.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초청돼 윤성현 감독과 배우들이 영화제를 방문한 후, 시사회 일정도 확정하며 개봉을 준비해왔다.

개봉을 준비하던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 사태가 선포되면서 극장을 방문하는 관객수가 줄었고, ‘사냥의 시간’을 비롯해 신작 개봉들이 줄줄이 연기됐다.

이후 ‘사냥의 시간’은 오랜 기다림 끝에 지난 달 23일 넷플릭스행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서 극장 개봉 없이 4월 10일에 넷플릭스를 통해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단독 공개될 예정이었다. 한국 상업 영화가 극장 개봉 없이 넷플릭스에서 공개되는 것은 처음이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냥의 시간’의 배급과 투자를 담당했던 리틀빅픽처스 측은 “오랜 기다림 끝에 넷플릭스를 통해 '사냥의 시간'을 전 세계 190개 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계속되고 세계적인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이면서 더 많은 관객분들에게 저희 작품을 소개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기대 하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사냥의 시간’ 해외 세일즈사인 콘텐츠판다 측이 “이중계약”이라며 법적대응에 나서 제동이 걸렸다. 콘텐츠판다 측은 ‘사냥의 시간’의 넷플릭스 공개에 대해서 “당사와 충분한 논의 없이 3월 초 구두통보를 통해 넷플릭스 전체 판매를 위해 계약해지를 요청해왔다. 이 과정에서 콘텐츠판다는 차선책을 제안하며 이미 해외판매가 완료된 상황에서 일방적인 계약해지는 있을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전했다”라며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콘텐츠판다 측은 “일방적인 행위로 인해 당사는 금전적 손해를 입는 것은 물론이고 그동안 해외 영화시장에서 쌓아올린 명성과 신뢰를 잃게 될 위기에 처했다”라며, 지난 달 말 ‘사냥의 시간’ 배급사인 리틀빅픽처스를 상대로 상영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원은 지난 8일 콘텐츠판다가 낸 ‘사냥의 시간’ 국외 상염금지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국내를 제외한 국가에서 넷플릭스 공개가 어려워진 것. 결국 넷플릭스 측은 논의 끝에 한국에서만 먼저 공개할 수 없다고 판단, 공개를 보류하고 관련 행사를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사냥의 시간’은 영화 ‘파수꾼’ 윤성현 감독의 신작이자 이제훈과 최우식, 안재홍, 박정민, 박해수 등 충무로 대표 청춘 배우들의 출연으로 주목받고 있는 작품이다.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들을 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seon@osen.co.kr

[사진]영화 포스터, 스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