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8769 0562020040959378769 06 0602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5328000 1586395386000 related

‘라스’ 임영웅의 결혼관은? “3년 연애하고 3개월 같이 살아보고 싶어”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수 임영웅이 결혼관을 이야기했다. 임영웅은 “결혼 전 동거를 먼저 하고 싶다”고 밝혔다.

임영웅은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에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함께 출연했다.

방송에서 임영웅은 결혼을 하고 싶다고 밝히며 “연애는 최소 3년 하고 싶고, 또 결혼 전에 같이 살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한 번 결혼하면 쭉 오래 가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그 전에 살아보고 정하고 싶다. 서로 마음이 안 맞으면 헤어지면 된다”며 “동거 기간은 3개월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영탁은 라디오 방송에서 얼떨결에 비혼을 선언하게 된 사연을 밝혔다. 영탁은 “결혼 관련 질문에 ‘언젠간 해야지’라고 했더니 작가님이 ‘팬들이 안 좋아하실 거다’라고 하셔서 비혼을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탁은 “그러자 팬 분들은 5~7년은 비혼해야 하지 않겠냐며 ‘비혼 선언절’까지 설정하시더라. 큰일 났다 싶었다. 외동아들인데”라고 털어놨다.

또 장민호는 “결혼도 하기 전엔 연관 검색어로 ‘장민호 결혼’이 뜬다”며 “‘미스터트롯’에서 (정)동원이와 부자 같은 케미를 보여줘서 그런 것 같다”고 이유를 들었다.

그러자 영탁은 “실제로 동원이 아버님보다 (장민호가) 나이가 많다”고 말했고, 이찬원은 “그래서 동원이가 큰아버지라고 부른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