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2688 0562020040959372688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34769254 false true true false 1586384192000 1586384201000 related

“박근혜 동네서 감히”… 선거 유세 방해한 대구 60대 체포

글자크기
세계일보

대구의 한 시민이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원의 뺨을 때리는 등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여기는 박근혜 동네”라며 40여분간 정의당 후보 유세 차량에 올라 후보를 밀치고 선거 유세를 방해했는데 해당 후보 측은 신고를 접수한 지구대가 늦장 대응을 했다며 경찰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후 5시40분쯤 북구 산격동 연암공원 인근에서 선거운동 중이던 정의당 조명래 대구 북구갑 후보 유세 차량에 올라 조 후보를 밀치고 팔로 엑스자를 표시하는 등 40여분간 유세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을 말리던 선거사무원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조 후보 측은 A씨가 자신이 미래통합당 양금희 후보 지지자라고 밝히며 “여기는 박근혜 동네다. 감히 왜 여기서 선거운동이냐”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고를 접수한 인근 지구대가 현장에 늦게 도착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하지 않았다며 경찰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성명을 통해 “A씨 당적을 포함해 이 행위의 동기와 배경을 철저히 조사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극렬 지지자의 테러 행위에 대해 양 후보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